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해안 수온 16년새 1.3도 ↑…온난화 영향

송고시간2015-12-11 11:00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지난 16년간 제주도 주변 남해안 표층 수온이 최대 1.3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해양조사원은 2000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매년 4∼6회 남해안 수온을 관측한 결과, 제주해협 부근 해역(모슬포·제주북부·여수)을 따라 표층 수온 상승세가 뚜렷하다고 11일 밝혔다.

2000년 3월부터 2009년 3월까지 10년간 남해안 전체 표층의 수온 평균 상승폭은 약 0.8도, 2015년 3월까지 16년간 상승폭은 약 1도였다.

16년간 모슬포·제주북부·여수 해역은 각각 표층 수온이 1.3도 오르고 부산 해역은 0.9도 상승했다. 성산포는 2004∼2015년 12년간 0.2도 올랐다.

수심 50m 저층에서도 약한 수온 상승 현상이 나타났다. 16년간 수온 상승폭은 모슬포 0.8도, 부산 0.6도, 여수 0.4도, 제주북부 0.1도 등이다.

남해안 평균 수온이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지구온난화의 영향이다. 쿠로시오 해류에서 나뉘어 대한해협을 통과하는 고온·고염 대마난류의 수온이 오르고 수송량도 늘어난 여파로 해양조사원은 분석했다.

해수 온도 상승은 기후변화를 나타내는 지표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어장·해류·해수면 변동 등 해양환경을 가늠할 수 있는 요소다.

바다 수온이 오르면서 대구 등 한류성 어류가 북쪽으로 이동해 어획량이 줄고 대신 아열대성 어종이 출현하는 등 '물고기 지도'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남해안 수온 16년새 1.3도 ↑…온난화 영향 - 2

남해안 수온 16년새 1.3도 ↑…온난화 영향 - 3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