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창 법조타운 조성 사업 '첫 삽'…2018년 완공

송고시간2015-12-10 17:23

학부모단체 현장서 '사업 철회' 요구…천막농성 등 반발

(거창=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거창군과 법무부가 10일 거창 법조타운조성공사를 시작했다.

거창군과 법무부는 거창읍 상림·가지리에 법조타운조성사업 첫 단계로 이날 거창구치소 신축을 위한 담장 설치 등 준비에 들어갔다.

하지만 별도의 착공식은 열지 않았다.

법조타운에는 창원지법 거창지원과 창원지검 거창지청, 거창보호관찰소 등이 들어선다.

법무부는 지난달 거창구치소 공사업체를 선정하고 공사 계약·착공계 접수 등 관련 절차를 마쳤다.

거창구치소 신축에는 시설비 593억원을 비롯해 토지매입비 등 총 852억원이 투입된다. 2018년 10월 준공될 예정이다.

법무부는 이달 안으로 창원지검 거창지청 신축공사 기본 및 실시설계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올해 안으로 거창보호관찰소 부지를 매입하고 내년 2월 안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기로 했다.

거창구치소 착공 소식이 전해지자 '학교 앞 교도소 유치 반대 거창 범 군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공사 현장을 차량으로 돌면서 "사업 철회"를 외쳤다.

시공업체 관계자들에게 거짓 서명부로 시작한 불법 공사란 내용을 적은 안내문을 전달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공사현장에 망루를 설치해 진척상황을 군민에게 알리고, 거창군청 사거리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기로 했다.

학부모와 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는 주택과 학교 밀집지역에 교도소(구치소)가 들어 온다며 자녀 등교 거부 등 반대운동을 벌여오고 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