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트코인 개발자는 호주 40대 기업인 라이트"<미국매체>

송고시간2015-12-09 16:37

호주 경찰, 라이트 집 급습…"비트코인 개발 역할보다 세무문제"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개발한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신원미상의 인물은 호주에 사는 40대 기업인 겸 학자일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잡지 '와이어드'(Wired) 인터넷판은 8일(현지시간) 시드니에 사는 크레이그 스티븐 라이트(44)가 2009년 비트코인을 탄생시킨 프로그래머 나카모토일 가능성이 있다며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정보기술(IT) 매체 기즈모도도 인터뷰 등의 자료들을 통해 라이트와 2년 전 숨진 미국인 컴퓨터 전문가 데이브 클레이만이 비트코인 개발에 함께 관여했다고 전했다.

두 매체는 라이트와 세무 관리들 간 대화록 등 각종 문서와 이메일, 라이트가 2008년께 쓴 것으로 추정되는 블로그 포스트 등을 입수해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전했다.

이번 보도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일부에서는 라이트가 많은 양의 비트코인을 갖고 있고 비트코인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는 등 개발자로 볼 수 있는 정황 증거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비트코인 사회에서는 추측이나 짐작보다는 아주 엄밀한 기술적인 증거를 중시하고 있다며 이번 보도를 신뢰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와이어드 측도 자신들의 기사가 입증되지 않은 유출 자료를 기초로 한 것으로 이 자료는 전체 혹은 일부분이 교묘하게 위조됐을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지난해 3월에도 주간지 뉴스위크는 비트코인의 개발자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교외에 사는 60대 도리언 S. 나카모토라고 전했으나, 당사자는 적극적으로 이를 부인하며 소송까지 제기한 바 있다.

한편 호주 연방경찰은 와이어드의 보도가 나온 지 수시간 후인 9일 오후 라이트의 시드니 주택을 급습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경찰은 그러나 이번 조치가 비트코인 개발과정의 역할과 관련한 게 아니라 세금문제와 관련한 것으로 세무 조사관들과 함께 라이트의 주택을 찾았다고 호주 미디어그룹인 페어팩스에 밝혔다.

페어팩스 미디어는 라이트와 접촉을 시도했으나 응답을 받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호주 세무당국은 지난해 12월 비트코인도 과세 대상이 된다고 밝히는 등 호주 사회에서는 수년간 비트코인 문제를 놓고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비트코인 개발자는 호주 40대 기업인 라이트"<미국매체> - 2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