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템플턴 "美 금리인상 신흥국별 영향 차별화…韓 회복력 있어"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세계적인 자산운용사 프랭클린 템플턴의 마이클 하젠스탑 최고운용책임자(CIO)는 8일(현지시간)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내년 신흥국별 영향이 크게 차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로이터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템플턴 "美 금리인상 신흥국별 영향 차별화…韓 회복력 있어" - 2

하젠스탑 CIO는 이날 이메일 성명을 통해 이같이 전망하면서 한국과 멕시코, 말레이시아는 상대적으로 회복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 국가 리스크에 대한 불안이 약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멕시코 등과 같은 국가들은 상대적으로 경제적 여건이 강하기 때문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곧 뒤따라 금리를 인상하기에 더 적절한 입장에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에, 터키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같이 상대적으로 경제적 여건이 약한 국가들은 미 연준의 금리인상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신흥시장의 시스템 위기에 관한 우려는 과장됐고, 많은 신흥국가들이 지급불능에 빠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그는 내다봤다.

하젠스탑 CIO는 중국경제가 재조정 과정을 거치며 현재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또 지난 8월 중국증시 급락으로 촉발된 전 세계 금융시장 불안은 과민반응이었고, 중국경제가 경착륙하지는 않을 것으로 진단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9 1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