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근혜 정부 대선공약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하라"

노선 통과 5개 시·군 주민 등 500여명 세종시서 촉구
"50년간 기다려온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하라"
"50년간 기다려온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하라"(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남부내륙철도 조기건설 범도민추진협의회 회원들이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북 김천시와 경남 거제시를 잇는 남부내륙철도의 조기 건설을 촉구하고 있다. 남부내륙철도는 170.9㎞ 구간의 고속화 철도사업으로 국토교통부가 확정·고시한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후반기 착수사업에 들어있고 2012년 대선때 새누리당 공약에도 반영됐지만 비용편익분석에서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와 사업 추진이 늦어지고 있다. 추진협의회는 비용편익분석(B/C) 때 서울~김천 편익을 100% 반영하고 낙후된 남부내륙 지역발전을 위해 남부내륙철도를 조기에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주·세종=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 범도민추진협의회' 회원 등 500여 명이 9일 세종시에 있는 기획재정부와 한국개발연구원(KDI) 앞에서 잇따라 집회를 열고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촉구했다.

추진협의회는 이날 "남부내륙철도는 고(故) 박정희 대통령 시절 착공하고 50년간 중단된 사업을 재개하는 사업인데도 정부에서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을 지연하고 있다."라며 "박근혜 정부가 대선 당시 이 사업을 공약한 만큼 조기에 착공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인천발 KTX와 수원발 KTX는 국가철도기간망 계획에 없었는데도 지난 9월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있다는 이유로 우선 진행해 정부가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차별화하고 지역 간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현 정부가 지역균형발전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수도권과 대도시에만 유리한 예비타당성 조사방식을 비수도권과 분리해 적용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추진협의회는 박근혜 정부의 대선공약 실천, 비용·편익 분석(B/C) 때 서울~김천 편익 100% 반영,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의 수도권과 비수도권으로 이원화, 50년 지역 숙원사업 해결 등을 요구했다.

"50년간 기다려온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하라"
"50년간 기다려온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하라"

이날 집회에서는 추진협의회 소속 회원 3명이 삭발하며 조기 건설 결의를 다졌다.

이 자리에는 최구식 경남도 서부부지사, 김윤근 경남도의회 의장, 김동진 통영시장 등이 함께해 주민들을 격려했다.

추진협의회는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이 관철될 때까지 도민 서명운동, 상경 집회, 1인 시위 등 대정부 설득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협의회는 남부내륙철도 노선이 통과하는 진주시·합천군·고성군·통영시·거제시 5개 지역 상공인과 기관단체, 주민 등으로 지난달 27일 출범했다.

남부내륙철도는 경북 김천시와 경남 거제시를 잇는 170.9㎞ 구간의 고속화 철도사업이다. 정부는 5조 7천800여억원을 들여 2023년 개통하고 기존 경부선과 연결할 계획이다.

기재부 등은 현재 남부내륙철도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달 말께 중간점검 회의를 열 것으로 알려졌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9 1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