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포항 김승대, 옌볜FC로 이적…'박태하 감독과 한솥밥'(종합)

옌볜FC, 제주 미드필더 윤빛가람과도 '영입 협상'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라인 브레이커' 김승대(포항·24)가 중국 프로축구 1부리그로 승격한 옌볜FC로 이적한다.

박태하 옌볜FC 감독은 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적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구단끼리 합의는 마쳤고 계약 세부 사항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계약 기간은 2∼3년을 놓고 협의하고 있다"며 "김승대는 팀의 스트라이커인 하태균과 함께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어갈 자원이다. 멀티플레이 능력이 뛰어나서 내가 구상하는 축구에 딱 들어맞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포항제철동초등학교-포항제철중-포항제철고를 졸업한 김승대는 영남대를 거쳐 2013년 K리그 클래식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한 '뼛속까지 포항맨'이다.

K리그 데뷔 첫해에 3골-6도움으로 두각을 나타낸 김승대는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10골-8도움의 맹활약으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뛰어난 돌파 능력으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어대는 능력 때문에 '라인 브레이커'라는 별명을 얻은 김승대는 올해에서 8골-4도움으로 두 시즌 연속 두자릿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이런 가운데 김승대를 눈여겨본 박 감독은 러브콜을 보냈고, 김승대가 적극적으로 화답하면서 이적이 이뤄지게 됐다.

박 감독은 "김승대는 수비수를 괴롭히는 능력이 탁월하다. 상황에 따라 순간적으로 치고 들어가는 능력은 K리그에서도 최고 수준"이라고 칭찬했다.

특히 김승대는 지난 8월 동아시안컵 중국전에서 A매치 데뷔전-데뷔골을 맛봤다. 더불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도 중국 팀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도 박 감독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 감독은 "김승대는 조만간 중국으로 와서 계약서에 서명하고 이달말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내년 1월 하순에 팀에 합류할 예정"이라며 "김승대와 하태균을 중원에서 지원할 젊은 미드필더 자원도 영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옌볜FC에서 영입하려는 미드필더 자원은 제주 유나이티드의 핵심 자원인 윤빛가람인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 구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옌볜FC가 윤빛가람의 영입을 원한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며 "현재 이적료와 연봉 등 세부적인 계약사항을 놓고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로축구> 포항 김승대, 옌볜FC로 이적…'박태하 감독과 한솥밥'(종합) - 2
<프로축구> 포항 김승대, 옌볜FC로 이적…'박태하 감독과 한솥밥'(종합) - 3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8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