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냉부해' 미카엘 경력 논란…"호텔 홀서빙" vs "셰프 맞다"

미카엘 운영 불가리아 레스토랑 전 주인 주장 놓고 공방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종합편성채널 JTBC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 출연 중인 불가리아인 요리사 미카엘 아쉬미노프(33)가 6일 경력 위조와 채무 불이행 공방에 휘말렸다.

'냉부해' 홈페이지에 소개된 미카엘 경력 중 '전 조선호텔 셰프'는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 한 인터넷 매체로부터 제기됐기 때문이다.

문제의 글을 기고한 칼럼니스트 박모 씨는 미카엘이 운영 중인 불가리아 레스토랑 젤렌의 전 주인인 오모 씨와의 인터뷰를 토대로 "미카엘이 조선호텔에서 3년 동안 홀 서빙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오씨 측과 7억 원에 젤렌 인수 계약을 맺은 미카엘이 매매 대금 중 3천만 원만 최근 보내왔을 뿐이며, 법원이 오씨 측이 낸 채권 가압류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미카엘 측은 오씨 측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미카엘 측 관계자는 이날 밤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미카엘이 조선호텔에서 홀 서빙을 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셰프로 일한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젤렌 매매 대금에 대해서도 "미카엘은 7억 원 중 4억 원을 이미 지급했으며 나머지는 오씨 측이 우리에게 진 1억여원의 채무를 갚지 않아서 보류했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에는 신세계조선호텔이 올해 1월 20일 발급했다는 미카엘 경력증명서가 등장했으나 진본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미카엘 측 관계자는 미카엘이 2002년 11월 4일부터 2005년 11월 '31일'까지 조선호텔 베키아에누보에서 셰프(CHEF)로 근무했다고 표기된 것과 관련, "경력증명서는 진본이며 오타 때문에 내일(7일)자로 재발급 받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냉부해' 미카엘 경력 논란…"호텔 홀서빙" vs "셰프 맞다" - 2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6 22: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