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북서부에 폭우…1명 실종·6만가구 단전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북서부 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져 곳곳에서 홍수가 발생해 주민 1명이 실종되고 1천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또한 5만5천여 가구에 전기가 끊겼다.

6일(현지시간) 방송 BBC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폭풍 '데스몬드'가 5∼6일 스코틀랜드 남서부 컴브리아 주와 잉글랜드 북서부 랭커셔 주를 중심으로 전례 없는 수준의 폭우를 쏟아부었다.

컴브리아 주에 있는 레이크 디스트릭트는 24시간 동안 340mm를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컴브리아 주의 12월 평균 강수량(146.1㎜)의 2배 반에 달하는 폭우가 짧은 기간 덮친 것이다.

이로 인해 컴브리아 주 켄달에서는 이날 오전 한 노인이 강물에 빠져 실종됐다는 보고가 접수됐다.

강풍이 불어닥친 런던 북부의 핀칠리에서는 전날 90세 노인이 바람에 밀려 버스 쪽으로 날려가 충돌,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랭커스터 발전소가 폭우로 침수되면서 5만5천여 가구의 전기가 끊기는 등 최소 6만여 가구가 현재 단전된 상태다.

또 컴브리아 주와 랭커셔 주의 홍수가 난 지역을 지나는 기차 운행이 중단되고 도로도 폐쇄됐다.

전날 폭우로 테비어트 강이 범람하면서 하윅 시에서는 300여가구, 1천여 명의 주민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랭커스터 주둔 연대에서는 장병 350명을 투입해 재난당국 직원들과 함께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현재 이들 지역에는 거의 50여 개의 홍수 경보가 여전히 발령 중이다.

영국 북서부에 폭우…1명 실종·6만가구 단전 - 2
영국 북서부에 폭우…1명 실종·6만가구 단전 - 3
영국 북서부에 폭우…1명 실종·6만가구 단전 - 4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7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