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량농업기구, 북한 '식량부족국가' 지정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가 북한을 '식량부족국가'로 지정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4일 보도했다.

FAO는 전날 공개한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이란 제목의 올해 4분기 보고서에서 북한을 포함한 33개국을 식량부족국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북한에 필요한 곡물량은 36만t이지만 북한은 이 중 절반에도 못 미치는 14만2천t만 확보했다. 이는 북한 당국의 수입량 12만7천t과 국제사회의 지원 1만5천400t을 더한 것이다.

FAO는 "북한은 올해 초 가뭄으로 봄 작황이 줄었고 여름의 홍수로 함경북도와 나선시의 농지가 물에 잠겼다"며 "북한의 식량 사정이 지난해보다 더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FAO는 북한과 함께 아프리카 국가 26개국과 미얀마, 네팔, 아프가니스탄 등 아시아 국가 7곳을 식량부족국가로 지정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4 0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