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내 분규 동국대 이사 전원 사퇴…"책임 통감"(종합)

법인 이사회 "학생·동문 등 단식·농성 중단하는 조건"
동국대 총학, 총장-이사장 퇴진 요구
동국대 총학, 총장-이사장 퇴진 요구(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제48대 동국대 총학생회 준비위 주최로 3일 오후 서울 중구 필동로 동국대학교 본관 앞에서 열린 총학생회 총회 요구안 계승 선포식에서 안드레 총학생회장 당선인(왼쪽)과 조성우 부총학생회장 당선인이 재단 사무실에 학교 사태에 대한 입장을 전달한 뒤 학생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논문 표절 의혹 총장과 비리 이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50일째 단식농성을 벌이던 47대 총학생회 김건중 부총학생회장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동국대는 오후 2시부터 경기도 일산 동국대병원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총장과 이사장 선임 과정에서 '종단 개입' 논란으로 내홍을 겪는 동국대의 이사 전원이 사퇴하기로 했다. 이로써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진 '동국대 사태'가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학교법인 동국대 이사회는 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이사회를 마친 뒤 브리핑을 열어 "현 이사장을 포함한 모든 임원은 이번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며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현재 단식과 농성 중인 학생, 교수, 직원, 동문 등은 즉시 단식과 농성을 그만두고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기 바란다"며 "만약 그러하지 않을 경우 전원 사퇴는 무효로 한다"고 조건을 달았다.

올해 10월15일부터 대학본부 앞에서 단식을 시작한 부총학생회장 김건중씨는 이날 오전 건강이 악화돼 의식이 거의 없는 상태로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는 논문 표절 논란이 인 보광스님이 총장에, 사찰에서 문화재를 절도한 의혹 등이 불거진 일면스님이 이사장에 선임되자 이들의 사퇴를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을 시작했다.

김씨의 뜻에 동조한 한만수 교수회장 등 교수 2명도 이날로 24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고, 교직원 1명도 같은 주장을 하며 18일째 단식 중이다.

동국대 이사 미산스님은 지난달 30일 "이사의 한 명으로서 부끄럽다"며 이사직을 사퇴하고 단식에 합류했고, 같은 날 동국대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과 대흥사 일지암 주지 법인스님도 김씨에게 단식 중단을 강권하고 학내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하며 단식을 시작했다.

이사장 일면스님과 함께 퇴진 요구를 받아 온 동국대 총장 보광스님은 이날 거취를 표명하지 않았다.

동국대 이사회는 "이사 전원 사퇴로 인해 법인 이사회 운영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사립학교법과 정관 규정에 따라 새로운 임원을 선임해 이사회를 새로 구성하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3 2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