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해대교 주탑 케이블에 화재…진압 소방관 1명 순직(종합)

"아래로 떨어진 케이블에 맞아"…경찰, 양방향 통행 전면 통제
서해대교 주탑 꼭대기 근처 와이어에 불
서해대교 주탑 꼭대기 근처 와이어에 불(평택=연합뉴스) 3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도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방면 행담도 휴게소 2㎞ 전방 주탑에 연결된 와이어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현장 주변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서해대교 목포방면 두번째 주탑 꼭대기 근처 교량케이블에서 3일 불이 나 현장 출동한 소방관 1명이 끊어진 케이블에 맞아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끊어진 와이어
끊어진 와이어(평택=연합뉴스) 3일 오후 6시 10분께 경기도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방면 행담도 휴게소 2㎞ 전방 주탑에 연결된 와이어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 진압 중 소방관 1명이 순직하고 2명이 부상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이날 오후 6시 10분께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방면 행담도 휴게소 2㎞ 전방 주탑에 연결된 교량케이블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소방관 60여명, 장비 20여대 등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며, 이 과정에서 평택소방서 이병곤 포승안전센터장(54·소방경)이 오후 7시께 끊어지면서 아래로 떨어진 케이블에 맞아 숨졌다.

끊어진 와이어
끊어진 와이어

이 케이블은 지름 280mm, 길이 50m다.

근처에 있던 소방관 2명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부상이 심하지 않아 센터로 복귀했다.

화재 현장이 30여m 높이의 주탑 꼭대기 근처여서 소방관이 올라가기 어려운데다 강풍 탓에 헬기를 동원할 수도 없는 상황이어서 소방당국은 진화에 애를 먹고 있다.

이에 따라 소방관들은 서해대교 주탑 외부계단을 통해 불이난 곳으로 접근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낙하물 잔해를 제거하기 위해 현재 고속도로 양방향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서해대교 주탑 케이블에 화재…진압 소방관 1명 순직(종합) - 4

평택해양경비안전서도 현장에 출동, 서해 해상의 선박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3 2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