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상공계·NGO "자본시장법 부산 홀대 안 돼"(종합)

송고시간2015-12-03 15:29

'법안에 거래소 지주회사·자회사 부산 설치 명문화하라' 촉구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신정훈 기자 = 부산시를 비롯해 지역 상공계, 시민사회단체가 "자본시장법 개정안에 '한국거래소의 지주회사 전환 시 본사를 부산에 둔다'라는 내용을 명문화하라"고 한목소리로 촉구하고 나섰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거래소 지주회사 전환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심의 중이다. 심의 시한은 3일까지이다.

현재 정무위 여야의원은 '개정안' 내용 중 '거래소 지주회사와 자회사 본사 부산 설치' 관련 내용을 삭제하는 대신 지주회사 정관에 '본사 부산 설치' 조항을 두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서병수 부산시장은 3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부산시민이 자본시장 발전과 한국거래소 경쟁력 강화라는 생각에 국가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는데 '본사 부산' 조항이 삭제될 위기에 직면했다"며 "지주회사 본사 소재지를 법률이 아닌 정관에 규정하면 거래소가 서울로 이전하더라도 막을 방법이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본사 부산 소재를 법률로 명문화하지 않으면 부산시민, 시민단체 등과 함께 지주회사 전환 법률안 폐기운동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상공계를 대표하는 조성제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자회사 본사 부산'은 고사하고 '지주회사 본사 부산 명문화'조차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라며 "이는 거래소 핵심기능을 수도권으로 이전하겠다는 수도권 일각의 의견이 반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부산 금융중심지 육성을 저해하는 어떠한 행태의 논의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부산지역 상공계는 '본사 부산 명문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개정법안 폐기를 위해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부산금융도시시민연대, 부산시민단체협의회 등 134개 시민사회단체 대표도 이날 오전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본사 부산 명문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이미 법적으로 명문화되어 있는 거래소 본사 소재지를 삭제하려는 것은 부산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본사 부산 조항이 삭제되거나 껍데기뿐인 지주회사로 전락하면 지역 여야 국회의원에게 그 책임을 묻고 내년 총선에서 대대적인 낙선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joseph@yna.co.kr

s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