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스쿠니신사 폭발음 직전 CCTV에 찍힌 남성은 한국인…귀국"(종합)

송고시간2015-12-03 09:03

교도통신 "현장서 한글 적힌 물체 발견…시한식 발화장치로 작동 실패 추정""발화장치 건전지는 한국제품"…요미우리 등 "30세 전후 남성"

야스쿠니신사 폭발음…CCTV는 진실을 알고 있나
야스쿠니신사 폭발음…CCTV는 진실을 알고 있나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靖國)신사의 남문 인근에 3일 오후 경찰이 배치돼 있다. 남문 인근에는 폐쇄회로(CC)TV(사진 속 붉은 원)가 여러 대 설치돼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A급 전범이 합사된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에서 최근 폭발음이 발생한 사건은 한국인 소행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교도통신은 이 사건 직전 현장 인근 폐쇄회로(CC) TV에 포착된 남성이 한국인이라고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당시 종이 봉지 또는 주머니로 보이는 물체를 들고 근처에서 움직이는 모습이 CCTV에 찍힌 남성이 한국인이며 그가 이미 한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달 23일 오전 10시께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신사의 남문(南門)에 인접한 남성용 화장실에서 폭발음이 들리고 불에 탄 흔적의 물체가 발견됐다.

경찰은 폭발음이 들리기 약 30분 전에 거무스름한 복장에 배낭을 멘 한 남성이 인근 CCTV에 포착된 것을 토대로 조사를 벌였다.

야스쿠니신사 폭발음 사건…문제의 화장실
야스쿠니신사 폭발음 사건…문제의 화장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靖國)신사의 남문(南門) 인근에 있는 화장실에 푸른색 시트가 덮혀 있다. 지난달 23일 야스쿠니신사에서는 폭발음이 발생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화장실에서 타이머와 화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채워진 금속 파이프 묶음을 발견했다. 교도통신을 비롯한 일본 언론은 폭발음이 들리기 직전에 한 남성이 근처의 폐쇄회로(CC) TV에 포착됐으며 그가 한국인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남성은 당시 주머니(또는 종이 봉지) 형태의 물체를 들고 사건이 발생한 화장실로 향했으며 이후에 찍힌 영상에서는 이 남성이 그 물체를 지니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온다.

그는 남문을 통해 신사를 빠져나갔고 인근의 구단시타(九段下)역 방향으로 가다 지요다구 소재 호텔로 향한 것이 주변 CCTV 분석에서 확인됐다.

이 남성은 이후에 한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판명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경찰은 사건이 벌어진 화장실에 남아 있던 물체에서 한글이 기재된 것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경찰 등은 남성용 화장실 개인 용변실 내부 천장에 가로·세로 약 30㎝ 크기의 사각형 구멍이 뚫려 있고 그 안쪽에 금속형 파이프 4개가 묶인 채 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파이프 안쪽에는 화약으로 추정되는 가루 형태의 물질이 채워져 있었으며 이 가운데 파이프 3개에 채워져 있던 물질은 연소해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화장실 바닥에는 기판과 접속돼 있고 도선(리드선)이 달린 디지털식 타이머와 전지 케이스, 건전지 등이 발견됐다.

건전지는 한글이 기재된 한국 제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야스쿠니 폭발 전 CCTV속 남성은 한국인"

일본 야스쿠니신사에서 최근 폭발음이 들린 사건과 관련해 사건 직전 인근 CCTV에 포착된 남성이 한국인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주머니로 보이는 물체를 든 모습이 CCTV에 찍힌 남성의 행적을 경찰이 추적한 결과 그는 한국인이며 이미 귀국한 상태라는 것이 수사 관계자를 통해 파악됐습니다. 지난달 23일 야스쿠니신사 남문에 인접한 남성용 화장실에서 폭발음이 들리고 불에 탄 흔적의 물체가 발견됐으며 경찰은 폭발음이 들리기 전 거무스름한 복장에 배낭을 멘 한 남성이 인근 CCTV에 포착된 것을 토대로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일본 경시청은 이들 물체가 수제 시한식((時限式) 발화장치이며 작동에는 실패한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와 내용물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 마이니치(每日)신문 등 다른 일본 언론도 3일 비슷한 취지의 기사를 싣고 이 남성에 관한 정보를 전했다.

보도를 종합하면 문제의 남성은 30세 전후이며 단기 체재 허가를 받아 사건 발생 직전 일본에 입국했고 사건 직후 일본을 떠났다.

산케이(産經)신문은 이 남성이 CCTV에 자신의 행동이 노출되는 것을 꺼리는 기색 없이 행동했다며 '아마추어 같은 행동으로 볼 때 야스쿠니신사에 대해 뭔가 생각을 품은 외로운 늑대 형 인물일 가능성이 크다'는 수사 관계자의 판단을 전했다.

"야스쿠니신사 폭발음 직전 CCTV에 찍힌 남성은 한국인…귀국"(종합) - 2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