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영화> 2% 부족한 초능력자들의 협심 '타이밍'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고등학교 영어교사 박자기는 꿈으로 미래를 예견하는 능력이 있다. 하지만 불길한 일들만 볼 수 있고, 때와 과정을 알지 못한다.

어느 날 박자기는 꿈속에서 의문의 연쇄 자살 사건을 본다. 그녀는 대참사를 막으려고 또 다른 시간 초능력자 세 명을 찾아내 도움을 요청한다.

시간을 멈추는 능력을 지닌 고등학생 김영탁은 시간을 멈출 수는 있지만, 빠르게 이동할 수는 없다.

시간을 10초 전으로 되돌릴 수 있는 능력을 지닌 회사원 강민혁은 능력을 반복해서 쓰면 목숨이 위험해질 수 있다.

잠깐 잠이 드는 동안 10분 뒤의 상황만 볼 수 있는 장세윤은 자신이 본 10분 뒤의 미래를 어떻게든 바꾸려고 노력하지만, 바뀌지 않는 상황에 늘 좌절한다.

<새영화> 2% 부족한 초능력자들의 협심 '타이밍'1

학교에서 벌어진 의문의 연쇄 사건을 담당한 양 형사는 이승 사람을 저승으로 보내는 사자(使者)다. 눈을 마주치면 상대방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능력을 지녀 항상 선글라스를 착용한다.

양 형사는 죽음을 알아보는 능력과 냉철한 형사의 육감으로 네 명의 시간 초능력자들과 함께 사건을 파헤친다.

<새영화> 2% 부족한 초능력자들의 협심 '타이밍'2

'타이밍'은 시간이라는 소재와 예정된 미래를 바꾼다는 흥미로운 설정을 바탕으로 한 한국 애니메이션이다.

2005년 6월부터 11월까지 연재돼 많은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끈 강풀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시공간을 둘러싼 판타지 미스터리에 긴박감과 공포를 가미한 이야기는 시선을 끌며 흡인력 있게 전개된다.

극 중 시간 능력자들은 모두 특별한 능력을 지녔지만, 그 능력으로 말미암아 각기 아픈 상처가 있다.

그들이 모여 서로 상처를 보듬으면서 평범한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려는 모습에서 강풀 작가 특유의 낭만적이고 따뜻한 시선도 묻어난다.

이처럼 이 영화의 매력은 긴장과 이완의 줄타기를 적재적소에 배치했다는 데 있다.

다만, 반전의 설명 방식을 보여주기(showing)가 아닌 말하기(telling)로 푼 점과 결말이 작위적으로 흐른 것은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영화가 원작의 맛과 멋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평도 있다.

<새영화> 2% 부족한 초능력자들의 협심 '타이밍'3

이 애니메이션은 앞서 제19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에서 처음 공개돼 장편 부문 최고상(그랑프리)을 받았다. 또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애니메이션 '장금이의 꿈2'(2005), '오디션'(2009)을 연출한 민경조 감독의 세 번째 작품이다.

12월 10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100분.

<새영화> 2% 부족한 초능력자들의 협심 '타이밍'4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0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