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영화 발전에 한 획을 그은 합동영화사를 아시나요

종로 서울극장의 모회사…첫 공식 홈페이지 오픈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1964년 설립돼 한국영화 발전에 한 획을 그은 합동영화주식회사가 30일 첫 공식 홈페이지를 열었다.

합동영화사가 처음으로 연 홈페이지(http://hapdongfilm.com)에는 1960∼1990년대 합동영화사가 직접 제작한 한국영화 247편의 감독·배우·개봉일·시놉시스·저작물 사용방식 등이 한눈에 볼 수 있게끔 정리돼 있다.

한국영화 발전에 한 획을 그은 합동영화사를 아시나요 - 2

아울러 합동영화사는 그간 제작한 영화의 필름을 한국영상자료원에 대여해 많은 사람이 관람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합동영화사는 설립 초기에 영화 제작에 주력, 1972년 '쥐띠부인'을 시작으로 총 여섯 차례에 걸쳐 대종상 작품상을 받았다. 현재까지 역대 대종상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가장 많이 받은 영화제작사로 이름이 올라 있다.

당대를 풍미한 여배우 윤정희는 합동영화 작품인 '청춘극장'(1967)으로 데뷔했고, 배우 김혜수에게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을 안긴 영화 '깜보'(1986)도 합동영화사 작품이다.

역시 '깜보'로 데뷔한 배우 박중훈이 합동영화사를 들락거리며 빗자루로 사무실 청소까지 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고은아, 김지미, 신성일, 엄정화, 손창민, 심혜진 등도 합동영화사와 인연을 맺은 배우들이다.

또 영화 '마부'(1961)로 한국 최초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강대진 감독을 비롯해 강제규 감독, 이준익 감독, 심재명 명필름 대표 등이 합동영화를 통해 영화계에 입문했다.

임권택 감독의 '바람 같은 사나이'(1968), 지난해 개봉한 '강남 1970' 유하 감독의 데뷔작 '바람 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1992)도 합동영화사가 제작한 영화다.

합동영화사는 1978년 재개봉관이었던 종로 세기극장을 인수해 이듬해 서울극장을 설립하면서 제작업에서 배급·극장업으로 사업 반경을 넓혔다. 현재 서울극장의 공식 법인명은 '합동영화주식회사 서울극장'이다.

한국영화 발전에 한 획을 그은 합동영화사를 아시나요 - 3

1989년 서울극장에 국내 최초로 복합상영관을 도입했고, 1990년대 들어서는 UIP, 워너브러더스, 20세기 폭스 등의 직배 영화를 수입했다. 또 강우석 감독, 신철 신씨네 대표 등 젊은 제작자들의 영화에 투자자로 나서 '투캅스2', '초록 물고기', '넘버3', '편지' 등 히트작을 배출하는데 일조했다.

합동영화사 설립자인 고(故) 곽정환 회장은 영화 제작·수입·배급·투자·상영을 아우른 '충무로의 대부'로 불리며 영화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이 있던 인물이었다.

그는 영화제작자협회 회장, 전국극장연합회 회장, 서울시극장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국영화 발전에 한 획을 그은 합동영화사를 아시나요 - 4

곽 회장은 2012년 한국영화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2012년 10월 대종상 시상식에서 영화발전 공로상을 받고 약 1년 뒤인 2013년 11월 세상을 떠났다.

현재 고인의 부인인 원로 배우 고은아(본명 이경희) 씨가 합동영화사와 서울극장의 대표를 맡고 있다. 고 대표는 올해 정부 지원금 삭감으로 위기에 빠진 부산국제영화제에 1억원을 쾌척하기도 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3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