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환 '다시 강철로 살아' 출간…중국 내 반북한 활동 소개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2012년 중국에서 반(反)북한정권 활동으로 중국 당국에 구금됐다가 114일 만에 풀려난 북한 인권운동가 김영환 씨가 새 책 '다시 강철로 살아'를 27일 출간했다.

이 책에는 1980년대 '주사파의 대부'에서 북한 인권운동가로 전향한 그가 중국에서 구금된 사실이 알려진 이후 세간에서 제기됐던 여러 궁금증에 대한 답이 들어 있다.

그는 서문에서 "많은 질문에 대해 어느 정도 얘기할 때가 된 것 같다"면서 북한의 폭압 체제를 반대하기 위해 중국에서 조직한 지하활동의 실체를 공개했다.

김 씨가 1990년대 후반 동료들과 만든 이 조직은 중국 내 탈북자와 조선족을 교육하고 조직하기 위한 것이었다. 특히 탈북자에게 민주주의 교육을 해 다시 북한으로 보내 민주화운동의 홀씨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했다고 김 씨는 책에서 밝혔다. 국내에선 대북방송 송출 사업을 벌였다.

북한 민주화를 위한 일념으로 파견된 활동가들이 서로 아는 척도 하지 않고 생활하며 대학교 어학연수 과정에 등록해놓은 채 식당이나 무역회사 등의 사업체를 운영해 자금을 조달하고, 감청과 살해 위협에 시달리는 내용은 마치 스파이영화를 보는 듯하다.

그는 자신이 중국에서 벌인 대북사업과 관련 "민주화를 염원하고 추구하는 사람들이 북한 곳곳에 많이 생겨나도록 하는 것, 또 그들이 조직을 만들어서 북한의 대격변을 이끌어나갈 중심동력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의 노력은 중국에서 구금되면서 벽에 부딪혔다. 그는 당시 체포된 한국인 4명만 중국에서 활동한 것이 아니라 많을 때는 20~30명의 남한 출신 운동가와 가족이 중국에 체류하며 활동했다고 밝혔다. 또 중국 국적의 운동가와 협력자도 많았으며 이들 중 상당수가 체포되거나 피해를 보았다고 밝혔다.

중국에서의 활동과 함께 '주사파의 대부'였던 그가 북한인권운동가로 전환하기까지의 과정도 책에 담겼다.

그는 책에서 '북한과 형제의 핏줄을 나눈 남한의 운동가로서 북한의 현실 앞에 침묵하며 못 본 척한다는 것은 한때 혁명을 꿈꾸었던 사람이라면 거대한 책임회피이자 자기기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의 심경 변화를 설명했다.

책 마지막에는 김 씨와 마찬가지로 국내에서 주사파활동을 하다가 중국에 건너가 북한민주화운동에 종사하는 14명의 수기도 담겼다.

시대정신. 392쪽. 1만5천원.

김영환 '다시 강철로 살아' 출간…중국 내 반북한 활동 소개 - 2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27 1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