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명환 前장관 "미래세대 부담없는 한일관계 새 틀 만들어야"

아산硏 한일관계 토론회…"관계악화 '내 책임은 뭔가' 물어야"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주일대사를 역임한 유명한 전 외교부 장관은 26일 한일관계와 관련해 "과거 역사로부터 조금 자유스럽고 미래 세대에 부담을 주지 않는 '윈윈' 분위기 속에서 새로운 틀(framework)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아산정책연구원과 한국정치학회가 한일 수교 50주년을 맞아 서울에서 연 심포지엄 축사에서 "한일수교 협정 당시 어려운 결정을 내렸듯 우리도 앞으로의 50년을 향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의 한일관계 악화에 대해 한국과 일본은 "서로가 반성해야 한다"며 '내 책임'(mea culpa)이라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일관계는 가만히 둬도 잘 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 속에서 살아온 것이 아닌가"라며 "한일 양국의 80% 이상이 전후 세대인 새로운 환경 속에서 과거와 같은 형태로 한일관계가 유지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유 전 장관은 한국 사회가 '반미·반일 프레임'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은 반미, 반일 프레임 속에서 생존하는 집단인데 그런 분단 현실이 우리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결코 미·중·일·러 어느 한 나라와의 관계만으로는 살 수 없다"며 "한국이 처한 동북아 상황 속에서 한일관계를 어떻게 정립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미래구상과 한일관계'라는 주제하에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는 한국과 일본의 학자·언론인 등 전문가들이 모여 '일본의 꿈, 아베의 꿈'을 화두로 토론했다.

첫 세션 토론자로 나선 조양현 국립외교원 교수는 "대외적으로 미국의 패권 유지 또는 중국 견제에 '실질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국가'가 일본의 외교적 목표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박철희 서울대 일본연구소장은 "아베 총리의 꿈은 강하고 자랑스러운 보통 국가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경제정책·방위·역사의 세 측면에서 '수정주의'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자랑스러워해야 할 것은 전전(戰前)의 일본이 아닌 전후의 일본"이라며 "전전의 일본에 대해서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는 사람도 아베 총리를 둘러싼 세력에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반면 도요우라 준이치 요미우리신문 서울지국장은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을 거론하며 역사 문제와 관련한 양국의 발상이 "굉장히 비슷하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26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