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집권당 "역사전쟁·테러대비 외무성 직원 대폭 증원"요구

군위안부·야스쿠니 참배 문제제기 등에 맞서 발언권 강화"일본의 올바른 모습 알리자"…테러 정보 수집능력 확대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외무성 정문 앞에서 경비 담당자가 경계 근무 중인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외무성 정문 앞에서 경비 담당자가 경계 근무 중인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이 외무성 직원을 대폭 늘리도록 일본 정부에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외교재생전략회의(의장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부총재)는 외무성 직원 정원을 현재의 5천869명에서 6천500명으로 늘리는 등 강한 외교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는 결의안을 최근 정리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재생전략회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둘러싼 이른바 '역사전'(戰)이나 테러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려면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 무렵까지 외무성 조직을 영국 수준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결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안은 내년에 일본에서 G7정상회의가 개최되는 것에 관해 "우리나라의 존재감을 향상시키고 지구를 내려다보는 외교를 한층 강력하게 추진하는 좋은 기회"라고 규정했다.

또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국·중국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에 대비해 전략적 대외 메시지 발표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결의안에는 아베 총리가 올해 8월 발표한 전후 70년 담화(아베 담화)에 근거해 일본의 "올바른 모습"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데 필요한 예산을 확충하고 정보를 내보내는 통로가 될 친일파(親日派)·지일파(知日派)를 육성하거나 외교관의 연수 제도를 강화해야 한다는 제언도 반영됐다.

외교재생전략회의는 과격파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IS) 등에 의한 테러 위협 증가에 대처하도록 정보 수집 능력을 확대하고 재외 공관의 경비 태세 등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엔화 약세를 고려해 정부개발원조(ODA)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자민당은 조만간 정무조사회에서 결의안을 승인하고 이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제출한다.

日집권당 "역사전쟁·테러대비 외무성 직원 대폭 증원"요구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20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