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리 테러> 일본 對테러 정보조직 조기발족 추진

출입국 관리 담당 직원 증원…도쿄올림픽 안전 대책 부각원전 출입 관리 강화, 드론 규제 신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파리 연쇄 테러를 계기로 국제 테러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는 전문팀의 발족을 앞당긴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애초 내년 4월 정보수집팀을 발족할 계획이었으나 이를 앞당겨 이르면 내년 2월부터 운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2015년도(2015년 4월∼2016년 3월) 추경 예산에 관련 비용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다.

현재 일본 정부의 국제 테러 관련 업무는 외무성, 방위성, 내각정보조사실, 경찰청 등에 분산돼 있는데 새로운 조직은 이들 기관의 직원을 모은 후 중동·동남아시아 등 지역별 전담반을 설치하며 수집된 정보를 공유·분석한다.

이와키 미쓰히데(岩城光英) 일본 법상(법무부 장관에 해당)은 최근 파리 테러를 계기로 전국의 입국관리국에 위조 여권 적발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법무성은 입국심사관을 비롯한 출입국 담당 직원을 기존의 4천145명에서 4천424명으로 증원하는 방안을 내년도 예산 요구서에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올해 4월 총리관저 옥상에서 방사성 물질을 실은 소형 무인항공기(드론)가 발견된 것을 계기로 인구 밀도가 1㎢당 4천 명이 넘는 인구 집중 지구나 공항 주변 등의 비행, 야간 비행은 허가를 받도록 항공법을 개정했다.

다나카 슌이치(田中俊一)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18일 정례기자회견에서 원전의 경계 태세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했다.

교도통신은 원전이나 핵연료 주기 시설을 보유한 사업자에게 작업자의 출입 관리를 엄격하게 하고 경비원 순찰을 강화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2020년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 개최와 관련해서도 테러 대비에 방점이 찍히고 있다.

일본 정부가 마련한 기본 방침 안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일본'을 표방하고 상공이나 해상 경비를 강화한다는 대책을 담고 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전했다.

일본 정부는 2017년 7월을 목표로 대회 안전에 관한 정보를 집약하는 안전 정보 센터를 설치하고 정보 공유 및 대(對) 테러 훈련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파리 테러> 일본 對테러 정보조직 조기발족 추진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19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