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필리핀 APEC서 한일관계 개선·한미일 협력 강조"

송고시간2015-11-15 23:11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미국의 전략적 이해에 직접 영향"오바마-아베 회동때 '남중국해' 논의…중국과 대립각 세울듯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7일부터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기간에 한·일 양자관계 개선을 촉구하고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공보실에 따르면,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오바마 대통령의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필리핀 APEC서 한일관계 개선·한미일 협력 강조" - 2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19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회동을 가질 예정이며 박근혜 대통령과는 아직 회동 계획이 잡혀 있지 않은 상태이다.

러셀 차관보는 '오바마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한국과의 과거사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의심할 여지 없이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한·일 양자관계의 견고한 발전과 한·미·일 3자 협력에 대한 깊은 관심을 양국 정상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셀 차관보는 "이것은 미국의 전략적 이해와 세계 경제에 직접적 영향을 준다"며 "우리는 한·일 양자관계의 진전을 평가하고 환영하며, 우리는 두 나라가 지속적인 화해의 노력을 계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이번 회동에서 중국과 주변국들이 갈등을 겪는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대니얼 크라이튼브링크 백악관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은 이 자리에서 "해양이슈를 포함해 역내의 안보적 맥락을 논의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여기서 거론된 '해양이슈'는 사실상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를 지칭하는 것으로, 미국과 일본이 한목소리로 항행의 자유와 국제 기준을 강조하며 중국과 대립각을 세울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그는 특히 "개정된 미·일 방위지침 개정에 따른 안보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혀, 논의결과가 주목된다.

양국은 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비준과 이행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r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