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니 베타맥스 비디오카세트 40년만에 단종…역사의 뒤안길로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소니의 베타맥스(Betamax) 포맷 비디오카세트가 출시 40년 만에 단종돼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일본 도쿄에 본사를 둔 소니는 10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베타 비디오카세트와 마이크로 MV 카세트의 출하를 2016년 3월 혹은 그전에 종료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베타맥스 포맷 비디오카세트테이프는 이 포맷의 비디오테이프레코더(VTR) 'SL-6300'와 함께 1975년 5월에 처음 나왔다.

소니가 개발한 베타맥스는 사상 최초로 일반 소비자에게 보급된 가정용 비디오 재생·녹화 포맷이었으나, 1976년 10월 마쓰시타전기산업 계열사였던 일본빅터(JVC)가 비디오 홈 시스템(VHS)을 내놓으면서 치열한 경쟁에 휘말렸다.

'비디오 포맷 전쟁'이라는 이름으로 불린 이 경쟁에서 소니가 지고 마쓰시타가 이긴 이유는 지금도 기업전략·제품기획·마케팅 분야에서 빼놓을 수 없는 사례연구 대상으로 꼽힌다.

소니 베타맥스 비디오카세트 40년만에 단종…역사의 뒤안길로 - 2

베타맥스는 1980년대 초중반에 VHS에 급속히 밀려났고, 1988년에는 베타맥스를 개발했던 소니조차 VHS 포맷의 VCR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포맷 전쟁에서 패배를 시인한 셈이다.

베타 비디오카세트의 출하량은 1984년 5천만 개로 정점을 찍고 내리막길을 걸었으며, 베타맥스 VTR은 2002년 단종될 때까지 전 세계에 약 1천800만대 판매됐다.

아날로그 방송 시절 TV 방송국 중에는 소니 베타맥스를 쓰는 곳이 꽤 많았고, 소니는 이 포맷의 VTR과 비디오카메라를 보유한 개인·기업 사용자들을 위해 베타 비디오카세트를 계속 공급해 왔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서 아날로그 베타맥스 포맷을 사용하는 방송국이 사실상 사라짐에 따라 소니가 이번에 단종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소니가 이번에 베타맥스와 함께 단종시킨 마이크로MV는 소니 고유의 디지털 비디오 녹화·재생 포맷으로, 이 포맷의 캠코더는 2001부터 2005년까지 생산됐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11 0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