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軍위안부 문제, 적극적 협의로 속히 타결해야"

송고시간2015-11-03 13:25

"일본에 일방적 양보 요구 안 돼…다시 문제 안 삼는다는 보증 필요"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기 타결을 위해 교섭을 서두르기로 한 데 대해 일본 언론은 원만한 해결책을 찾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표명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3일 사설에서 "극히 당연한 의사 확인"에 긴 시간이 걸린 것은 서로 국내 정치를 의식해 체면이나 편협한 내셔널리즘에 집착했기 때문이라며 "약속대로 적극적인 협의를 지시하면 좋겠다"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타결을 촉구했다.

또 협의에서는 나라의 위신을 걸고 부딪치는 것이 아니라 피해자의 마음을 어떻게 치유할 것인가를 최우선으로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사안을 "여성으로서의 존엄에 상처를 입힌 보편적 인권 문제"라고 규정했다.

이 신문은 법적 해결이 끝났다고 주장하는 일본과 국가 배상을 요구하는 한국이 타협해 제3의 길을 찾는 것 외에는 다른 방안이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후 70년이 지나 피해자들이 고령이 됐다"며 "양국 정부는 빨리 타결점을 찾도록 노력하면 좋겠다"고 논평했다.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과감하게 한걸음 내디딜 필요가 있고 박근혜 대통령은 '일단 해결하더라도 나중에 다시 문제로 삼는 것이 아닌가'하는 일본의 우려를 없애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회담 개최 자체를 "획기적"이라고 평가하면서 1965년 협정으로 완전히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견해를 견지하면서도 인도적 차원에서 서로 이해할 수 있는 형태로 완전히 마무리 짓는 타협책을 모색하라고 제언했다.

도쿄신문은 앞서 일본이 추진한 아시아여성기금 사업을 거론하며 "그 경험을 바탕으로 인도적 해결을 한 번 더 시도해야 하는 것이 아니겠느냐"고 제안했다.

또 한국 측이 일본 정부의 사죄와 정부 예산을 이용한 금전 지급을 요구하는 것에 관해 "피해자의 고령화를 생각하면 주장을 누그러뜨리고 타협점을 찾을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여온 신문은 한국을 비판하거나 위안부 문제를 다시 문제 삼지 않도록 확실하게 정리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일왕에 대한 사죄 요구 발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전제 조건'으로 내세웠던 박 대통령의 노선 등 "양국 관계 정체의 주요 원인은 한국 측에 있다"고 사설을 썼다.

이 신문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완전히, 그리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명기됐고 일본이 아시아 여성기금 사업으로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61명에게 총리의 사죄 편지와 돈을 지급한 것을 거론하며 "한국이 요구하는 추가 조치에는 일본 여론의 저항이 강하다"고 주장했다.

또 무엇인가 조치를 하려면 그것이 최종 해결이라는 한국의 보증이 필요하다며 박 대통령이 진지하게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면 일본에 일방적으로 양보를 요구할 것이 아니라 한국이 무엇을 할지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미우리는 이와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관 근처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예로 들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한국 측이 여러 번에 걸쳐 다시 문제로 삼고 일본 견제의 카드로 쓴 경위가 있다"며 일본은 청구권 협정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는 원칙론을 고수해야 하며 "불씨를 남기는 해결은 필요 없다"고 주장했다.

日언론 "軍위안부 문제, 적극적 협의로 속히 타결해야" - 2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201118500030

title : 초등생이 부모에 가장 바라는 것…'함께 하는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