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서 위안부피해자 인도적 지원안 주목…"6월 합의직전갔다"

송고시간2015-11-03 10:05

"일본 정부, 아시아여성기금 후속 사업 확대 구상 검토"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기 타결을 위해 교섭에 속도를 내기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합의한 데 이어 일본 내에서 피해자에 대한 인도적 지원방안이 주목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간의 협정으로 청구권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는 입장이라서 배상금 지급에 응할 뜻이 없으며, 대신 아시아여성기금의 남은 자금을 활용해 인도적 지원금을 지급하는 절충안이 유력하다고 정상회담 다음 날인 3일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1995년 설립돼 2007년 해산한 아시아여성기금은 일본 국민의 성금과 일본 정부의 예산으로 피해자 지원 사업을 벌였다.

한국에서는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회피 수단'이라는 비판이 일면서 다수 피해자가 기금이 주는 돈을 거부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한국과 일본이 한일 수교 50주년인 올해 6월 무렵까지 아시아 여성기금의 남은 자금 약 8천만 엔(약 7억5천107만원)을 증액해 한국 정부에 등록된 생존 피해자(올해 8월 기준 47명)의 복지 사업에 쓰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교섭의 내막을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해 3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총리로서 마음으로부터 동정하며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 '책임을 느낀다' 등의 표현을 담은 아베 총리의 편지를 피해자에게 전하는 방안을 함께 조율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조선인 징용 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등록 문제를 두고 대립이 격해져 논의가 원점으로 되돌아갔다고 덧붙였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금년도 기준으로 약 1천500만 엔(약 1억4천만원)의 예산이 계상된 아시아여성기금 후속 사업을 예산 규모 1억 엔(약 9억3천884만원)대로 확대하고 지원 내용을 확대하는 구상이 대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료는 이런 안을 "검토한다"고 닛케이에 반응했다.

이런 구상은 일한친선협회 회장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전 관방장관(현직 중의원·9선)이 올해 9월 하순 아베 총리가 이 사업을 확대하는 방안에 귀를 기울였다고 밝히면서 특히 주목받았다.

아베 총리는 일단 2일 TV에 출연해 해결책이 아직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도적 기금 구상에 관심이 쏠리는 것에 관해 한 외교 소식통은 '완전히 합의돼 발표하기 전까지는 어떤 것도 확실하다고 볼 수 없다'며 예단을 경계했다.

일본서 위안부피해자 인도적 지원안 주목…"6월 합의직전갔다" - 2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