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 신발섬유패션展 성공 예감 '역대 최대 규모'

5∼7일 해운대 벡스코…16개국 300개사 참가첨단신발기능경진대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 진행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국내 하나뿐인 신발, 섬유, 패션 복합 전시회인 '2015 부산 국제 신발섬유패션 전시회'가 5일 막을 올린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이 총괄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7일까지 해운대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펼쳐진다.

국제 신발섬유패션展 성공 예감 '역대 최대 규모' - 2

전시회 주제는 '패션의 물결, 기술의 진보(Wave of Fashion, Move of Technology).

올해도 국제 신발 전시회, 패션위크(기성복 전시회), 국제 산업용 섬유·소재 전시회 등 3개 전시회가 동시에 열려 신발, 섬유, 패션 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다.

역대 최대 규모인 국내외 300개사(713개 부스)가 참가하며, 특히 전시회 개최 이래 최초로 지역 4개 패션 대기업인 그린조이, 세정, 콜핑, 파크랜드가 모두 참여한다.

또 현대화이바, 동양제강 등 고성능 섬유 신소재와 관련 장비업체도 대거 참여해 성공 개최를 예감하고 있다.

올해 전시회 특징은 세계화를 향한 다양한 국제행사 유치와 이벤트를 꼽을 수 있다.

먼저 세계 신발생산과 유통을 주도하는 중국, 홍콩, 인도, 베트남 등 12개 국제신발협회연맹(CIFA) 회원국이 참가하는 '제34차 CIFA 연차총회'가 6일 열린다.

국내 신발, 패션, 산업용 섬유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해외 교류도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6일 한중간 패션산업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협약(MOU) 체결식이 있을 예정이다.

이밖에 부대행사도 전시회별로 전문 세미나와 바이어 상담회, 산업용 섬유 테마관, 야외 판매전, 참관객 체험행사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한다.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03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