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아베 '100분 회담'…확대보다 단독회담이 길어

軍 위안부 문제 주의제 단독회담 예상보다 30분 초과 진행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일 청와대에서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합쳐 1시간 40분에 걸쳐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녹색 재킷에 회색 바지 정장을 입은 박 대통령은 오전 10시께 회담장인 청와대 본관 정문에서 짙은색 정장을 입은 아베 총리를 밝은 표정으로 맞이했다.

아베 총리는 본관에 들어선 후 박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방명록에 '내각 총리대신 아베'라고 서명했다.

朴대통령·아베 '100분 회담'…확대보다 단독회담이 길어 - 2

이어 두 정상은 미소를 띤 채 악수를 하면서 취재진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의전에 따라 박 대통령은 일장기앞에, 아베총리는 태극기 앞에서 나란히 자리를 잡았다.

朴대통령·아베 '100분 회담'…확대보다 단독회담이 길어 - 3

박 대통령은 아베 총리를 회담장인 본관 백악실로 안내하고, 두 정상은 오전 10시 5분부터 단독회담에 들어갔다.

위안부 문제를 주의제로 하는 단독회담은 당초 예정시간인 30분을 훌쩍 넘겨 1시간 가량 진행됐다. 단독회담에는 양측에서 소수의 외교안보라인 핵심인사들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정상회담의 성패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양국의 견해차를 좁히느냐에 달려 있다는 점에서 단독회담이 길어졌다는 것은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양측이 노력한게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나왔다.

두 정상은 단독회담을 오전 11시5분에 종료한 후 휴식없이 장소를 집현실로 옮겨 오전 11시7분부터 확대정상회담을 이어갔다.

확대회담에는 한국 측에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 일본 측에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관방부(副) 장관 등 양측에서 9명씩 배석했다.

취재진에 공개된 확대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두 정상은 모두 차분한 표정과 어조로 발언했다. 모두발언은 동시통역이 아닌 순차통역 형태로 진행됐다.

박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오늘 회담이 아픈 역사를 치유할 수 있는 대승적이고 진심어린 회담이 되어서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과거사 문제의 매듭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면 아베 총리는 모두 발언에서 역사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피한채 " 미래지향의 일한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며 미래에 초점을 맞추는 인식을 내비쳤다.

확대정상회담은 오전 11시45분에 종료, 약 40분 가까이 진행됐다.

당초 양국은 단독 정상회담은 30분, 확대정상회담은 1시간 가량으로 예정했지만 실제로는 단독회담이 1시간, 확대회담이 40분 가량으로 진행돼 오히려 단독회담이 훨씬 길었다.

그만큼 양측이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의제인 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더 신경을 썼다는 반응으로 풀이된다.

朴대통령·아베 '100분 회담'…확대보다 단독회담이 길어 - 4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02 12: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