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日 선각자 주창한 '성신지교'로 아베 압박

임진왜란 비판한 에도시대 외교관 아메노모리 염두에 둔 듯
한일 정상 기념촬영
한일 정상 기념촬영(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첫 정상회담에서 '성신지교'(誠信之交)를 거론하며 언급한 선각자는 일본 에도(江戶)시대 외교관이자 유학자였던 아메노모리 호슈(雨森芳洲.1668-1755)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를 향해 외교에서의 신뢰를 강조하며 "일본에도 한일관계는 진실과 신뢰에 기초해야 한다는 성신지교를 말씀하신 선각자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메노모리는 임진왜란 이후 경색됐던 조선과 일본의 우호관계 회복에 힘썼던 인물이다.

일본어는 물론 조선어, 중국어 등 3개국어에 능통했던 그는 특히 조선에 관심이 많았다. 부산의 초량 왜관에서 근무하면서 조선어를 배운 그는 경상도 사투리를 유창하게 구사했으며 직접 조선어 교과서를 쓰기도 했다.

그는 대조선 외교 지침서인 '교린제성'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가 일으킨 임진왜란을 대의명분 없는 살상극으로 규정하고, 한일 간에는 속이지 않고 다투지 않으며 진실을 가지고 교류해야 한다는 '성신지교'를 주창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이 이날 아메노모리의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그의 '성신지교'를 언급한 것은 아베 총리에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서 신의를 보여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자는 우회적 압박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늘 회담이 아픈 역사를 치유할 수 있는 대승적이고 진심 어린 회담이 되어서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1990년 노태우 당시 대통령도 일본 방문시 "2백70년전 조선과의 외교를 담당했던 아메노모리 호슈는 '성의와 신의의 교제'를 신조로 삼았다고 한다"고 언급해, 일본 내에서도 화제가 되기도 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1/02 1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