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8개 진보 역사학회 '국정화 반대' 성명…보수단체 반발(종합)

역사학계 최대 행사 '전국역사학대회'서 양측 충돌
개회사하는 양호환 전국역사학대회장
개회사하는 양호환 전국역사학대회장(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양호환 전국역사학대회장(서울대 역사교육과 교수)이 3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전국 역사학 관련 학회 28개가 30일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가 열린 서울 관악구 서울대 문화관 앞에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성명을 내놓았다가 이에 반발하는 보수단체와 충돌했다.

이들 학회는 대회 1부를 마친 오전 11시50분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엄중히 요구하며 국정 역사 교과서 제작 불참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면서 "국정화 강행은 역사 해석과 교육을 독점하고 사유화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에 역사 교과서 국정화 행정예고 철회를 요구하는 한편, 모든 역사학자에게 국정 교과서 제작에 불참할 것을 촉구했다.

서울대 앞으로 몰려든 보수단체
서울대 앞으로 몰려든 보수단체(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고엽제전우회와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30일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가 열린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정문 앞에서 역사왜곡 좌편향 교수 규탄집회를 하고 있다.

전국역사학대회는 매년 개최되는 역사학계 최대 행사다. 이 행사를 주최하는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에는 한국사, 동양사, 서양사, 지역사, 분야사를 아우르는 20개 학회가 속해 있다.

이날 성명은 일부 의견을 달리하는 학회를 제외한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 소속 진보 성향 학회와 다른 역사 관련 단체가 공동으로 낸 것이다.

이 과정에서 국정화를 지지하는 보수단체와의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 보수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대 정문에서 집회를 열고 국정화에 반대하는 역사학계를 규탄했다.

성명 읽는 사이
성명 읽는 사이(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양호환 전국역사학대회장(서울대 역사교육과 교수)이 3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제58회 전국역사학대회 행사장 앞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요구 및 제작 불참 촉구 성명을 읽고 있다. 위쪽으로 정부의 국정교과서 정책을 지지하는 보수단체 회원이 항의하고 있다.

또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은 대회 1부가 끝난 직후 "역사교육을 망친 자들이 올바른 교과서를 반대하느냐'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대회장 안으로 들어와 참석자들에게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다.

이들은 28개 학회 대표자들이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곳에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여성 회원 1명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지는 일도 벌어졌다.

이런 가운데 '역사학과 역사교육의 소통'을 주제로 열린 대회에서는 현재 역사인식을 두고 벌어지는 논란에 관한 학자들의 의견이 다수 제시됐다.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장인 양호환 서울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대회사에서 "국내 역사학자들의 인식이 매우 다양하고 또 다른 역사인식이 역사발전의 토대가 된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에게 '역사학자의 몇%가 좌파다'라는 발언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그러나 이러한 현실에서도 우리 역사학자들은 면밀한 검토와 신중한 해석으로 응답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순권 동아대 사학과 교수는 "편협한 역사 인식으로 '과거사'를 대면해서는 '객관적이며 공정한 역사적 진실과 역사적 이해'에 도달할 수 없다"며 "역사교육에서 정답주의를 극복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30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