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내년 식량 부족분 100만t…김정은 정권 들어 최대"

北 농업전문가 권태진 박사, 취약계층 타격 예상
가뭄 속 밭일하는 北 농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가뭄 속 밭일하는 北 농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의 내년 식량 부족량이 100만t으로 김정은 집권 이후 최대 규모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북한 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GS&J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 연구원장은 2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소 소요량 540만t에 비해 내년 식량 100만t이 부족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북한의 식량 생산량이 작년보다 10% 감소할 거라는 자체 전망치를 토대로 이같이 추산했다.

김정은 집권 이후 올해까지 북한의 식량 부족분은 매년 40만∼50만t 정도였다.

북한 식량난의 주된 원인은 가뭄 때문이다. 북한 당국도 올해 가뭄을 '100년 만의 왕가물(가뭄)'이라고 표현했을 정도다.

올해 이모작 및 가을 농사에 큰 영향을 주는 지난 5월만 놓고 보면 선봉과 김책시를 제외한 25개 관측지점의 평균 강수량이 평년의 55% 수준에 불과했다고 권 원장은 전했다.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곡물의 감소도 영향을 미쳤다고 권 원장은 분석했다.

북한이 올해 1∼9월 중국에서 수입한 곡물량은 총 3만8천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0% 수준에 불과하며, 북중 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권 원장은 식량 부족으로 가장 타격을 받는 쪽은 사회취약계층일 것으로 예상하면서 시장이 활성화돼 있는 평양 등 대도시와 달리 지방도 피해를 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금 수급자 등 취약계층과 지방 소도시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본다"면서 "하지만 과거 김정일 정권 때 비슷한 규모의 식량이 부족했을 때보다 충격은 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올해 7월 중순 들어 하루 식량 배급량을 250g으로 줄인 후 이달 들어서야 예년 수준인 380g으로 늘렸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같은 식량 배급량은 여전히 유엔의 1인당 하루 최소 권장량 600g에는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FAO는 최근 북한을 이라크, 시리아 등과 함께 외부 지원이 필요한 35개 식량부족국가에 포함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9 0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