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MF로 쏠린 부동자금 '대거 이탈'…100조원 위협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올해 들어 시중의 부동자금을 빨아들이며 눈덩이처럼 불어난 머니마켓펀드(MMF)에서 최근 자금 유출이 심화하고 있다.

29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MMF 설정액은 101조8천143억원으로 집계됐다.

MMF 설정액은 지난 8월 고점을 찍은 이후 두 달여 만에 21조8천억원 넘게 빠져나가 100조원대를 위협받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6거래일 동안 유출액만 5조7천898억원에 달한다.

MMF 설정액은 지난 8월19일 122조6천292억원까지 치솟으며 2009년 5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말의 82조3천678억원과 비교하면 8개월 새 40조원 넘게 늘어난 것이다.

이는 올해 기준금리가 연 1.50%로 사상 최저치로 내려앉자 예금보다 높은 이자를 좇는 부동 자금이 MMF로 대거 흘러들어왔기 때문이다. MMF는 수시입출금이 가능한 상품이어서 투자자들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거나 일시적인 자금이 필요할 때 언제든지 자금 유출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올해 3분기를 지나면서 대규모 부실이 드러난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해 실적 악화로 자금조달이 어려워진 기업들이 현금 확보에 나서면서 MMF로 몰린 뭉칫돈이 일시에 빠져나간 것으로 관측된다. 여기에 월말을 앞두고 자금 수요가 증가한 기관과 법인의 환매 요구도 MMF 자금 유출 폭을 키우는 데 한몫했다.

오온수 현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에 고위험 자산이 조정을 받자 단기 상품 쪽으로 자금이 몰렸지만, 대우조선해양 사태로 기업어음(CP) 시장이 침체하면서 MMF에서 자금 이탈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9 0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