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발암경고에 '소시지나라' 獨등 반발…"내가 베이컨이다" 운동도

SNS에서 '프리베이컨' '내가베이컨이다' 해시태그 유행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소시지·햄·핫도그 등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해 소비자 불안감이 커지자 독일, 이탈리아, 호주 등 이런 식품을 즐겨 먹는 나라의 정부가 반발하며 국민 안심시키기에 나섰다.

27일(이하 현지시간) AFP, dpa 등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슈미트 독일 식품농업부 장관은 성명을 내 "아무도 브라트부르스트(소시지) 먹을 때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것이 그렇듯이, 중요한 것은 양"이라며 "무언가를 과잉섭취하는 것은 언제나 건강에 좋지 않다"고 강조했다.

슈미트 장관은 "(가공) 육류를 석면이나 담배와 같은 범주에 넣는다면 사람들을 불필요하게 걱정시키게 된다"고 덧붙였다.

발암경고에 '소시지나라' 獨등 반발…"내가 베이컨이다" 운동도 - 2

오스트리아도 한목소리를 냈다.

안드레 루프레히터 농림환경수자원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햄을 석면과 같은 위치에 놓는 것은 엄청난 난센스이며 단지 사람들을 동요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루프레히터 장관은 "나에게 한치의 의심도 없이 오스트리아 소시지는 지금도, 언제나 최고"라고 강조하면서 가공육 한 접시를 들고 환히 웃는 사진을 올렸다.

호주에서는 아예 이번 일을 '희극' 정도로 규정했다.

버나비 조이스 호주 농업부 장관은 호주 ABC방송에 "소시지를 담배에 견주다니 전체를 희극으로 만들어버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WHO가 발암물질이라고 하는 다른 474가지에 합류하는 셈인데, 그중에는 도시 야외에서 걷기나 햇빛도 포함된다"며 "암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 모든 것을 피하다 보면 인생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얼마 없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파르마 햄의 본고장 이탈리아에서는 정부와 업계가 한목소리로 '프로슈토(햄) 패닉 금지'를 호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베아트리체 로렌친 이탈리아 보건부 장관은 밀라노 세계식품박람회에 참석해 WHO 보고서를 검토하고 있지만, 사람들이 '제한된 증거'만 제시한 이 연구 결과에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발암경고에 '소시지나라' 獨등 반발…"내가 베이컨이다" 운동도 - 3

그는 "우리는 붉은 고기를 너무 많이 먹으면 몸에 나쁘다는 것을 늘 알고 있었다"며 "지중해식 식단의 비밀은 모든 것을 조금씩 먹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탈리아 농업협회 콜디레티도 성명을 내 "육류 테러는 안 된다"며 "이탈리아 음식은 가장 건강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가공육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프리베이컨(FreeBacon)', '베이컨게돈(Bacongeddon)'에 더해 앞서 프랑스 샤를리 에브도 테러 이후 등장한 구호 '내가 샤를리다(Je Suis Charlie)'에서 따온 '나는베이컨이다(JeSuisBacon)'를 해시태그로 다는 것이 세계적인 유행이 됐다.

톰슨로이터가 SNS상 정서를 분석한 결과, 사용자들은 대체로 WHO의 이번 발표에 만족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WHO 발표가 전해진 25일 트위터에서 부정적인 글과 긍정적인 글의 비율은 7대1에 가까웠고 26일에도 6.5대1 수준을 유지했다.

발암경고에 '소시지나라' 獨등 반발…"내가 베이컨이다" 운동도 - 4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8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