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스요금으로 희망택시 탄다"…인제 주민 '호응'

산골주민 위한 강원 희망택시 운행(연합뉴스 자료사진)
산골주민 위한 강원 희망택시 운행(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시내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오지마을 주민들을 위해 강원 인제군이 운영하는 희망택시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8일 인제군에 따르면 지난 6월 첫 운행을 시작한 희망택시의 이용객 수가 최근까지 4개월간 751명을 넘어섰다.

지난 5월 희망택시 운영 조례를 제정한 군은 지난 6월부터 남전 1리 지역을 대상으로 운행하고 있다.

특히 첫 달 62명이던 희망택시 이용객은 지난 7월 171명으로 2배가 넘는 이용실적을 보였다.

운행 방법은 이용 주민이 마을·노인회관에서 개인택시지부 사무실로 전화하면 택시가 가서 주민을 태우고 인제읍과 남면 소재지까지 이동한다.

버스 요금에 해당하는 1천200원의 비용만 주민이 부담하고 나머지 차액은 군에서 지원한다.

남전 1리 주민들은 "대중교통이 운행하지 않아 불편이 컸는데, 버스 요금으로 편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돼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순선 인제군수는 "교통 취약마을을 전수 조사해 희망택시 대상 지역을 확대하는 등 교통 약자에서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8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