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G마크 학교급식 축산물 가공품은 안전합니다"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는 28일 가공육 발암물질 논란과 관련, "도내 학교에 공급 중인 '도지사 인증 G마크' 축산물 가공품은 안전하다"고 밝혔다.

도는 "G마크 축산물은 발색제(아질산염 등)나 전분, 색소, 보존료, L-글루탐산나트륨(MSG), 산화방지제 등이 없어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지난 26일 일부 가공육 제조과정에서 고기 색을 선명하게 하고 세균번식을 막는 아질산염이 과다하게 사용되면 암을 일으킬 확률이 높다고 주장했다.

G마크는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 인증 공장에서 가공되고 품종·사료가 통일된 1등급 이상의 고품질 무항생제 축산물에만 부여된다.

도는 성장기 청소년에게 먹기 좋고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하고자 2011년 2학기부터 G마크 우수축산물 학교급식 사업을 통해 식품첨가물을 넣지 않은 축산물 가공품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도내 2천257개 학교 가운데 1천869개교에 축산물 1만2천832t을 공급했고 이 가운데 가공품은 50t을 차지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8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