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日전문가 "아베, 위안부 해결의지 밝히면 결정적 전환점"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한일정상회담서 군위안부 문제 회피말 것' 주문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의 한국 전문가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내달 2일께 열릴 한일정상회담을 계기로 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하고, 해결을 위한 정치적 의지를 밝힐 것을 주문했다.

군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간 신경전이 팽팽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27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 응한 일본 전문가들은 정상회담 때까지 문제를 타결짓기는 무리라는데 인식을 같이하면서도 최소한 아베 총리가 군위안부 문제를 피해가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는 "아베 총리가 정상회담 때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자세를 분명히 밝힌다면 그것은 결정적인 전환"이라고 말했다.

과거 군위안부 문제의 해결책으로 일본이 추진한 아시아여성기금에 관여했던 와다 교수는 "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해결 노력을 하자. 협상을 하자'고 말하면 그동안 나온 여러 안(案)도 있으니 외교 당국이 (군위안부 문제 해결의)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와다 교수는 이어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말하면 일본 여론도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다"며 "우익 인사들은 화를 내겠지만 다른 사람들은 '좋다'는 반응을 보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 도쿄대 교수(한국학 연구부문장)는 "아베 총리는 지난 8월 발표한 전후 70년 담화에서 전시(戰時) 여성 인권 침해 문제를 두 차례 언급했다"고 지적한 뒤 "왜 담화에서 그런 문제를 언급했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풀어야 할지를 (한국방문 계기에) 이야기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기미야 교수는 이어 "군위안부 문제는 '전시 하 여성인권 침해'였다는 점에 대해 사과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뒤 후속 조치 차원에서 "경우에 따라서는 일한 양국 정부와 민간이 함께 기금을 만들어 피해자들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기무라 간(木村幹) 고베(神戶)대 국제협력연구과 교수는 "일본 정부는 고노(河野) 담화(1993년 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한 담화)를 계승한다고 하는데, 그것은 (고노담화가 밝힌 대로) 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당시(과거 전쟁 때) 일본 정부가 관여했음을 인정한 것"이라며 "그렇다면 위안부에 대해 책임이 있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입장이니 아베 총리가 사과를 거부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기무라 교수는 이어 "고노담화를 지킨다고 하면서 사과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모순"이라며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를 협의하고 싶지 않은 것이 본심이겠지만 영원히 논의하지 않을 수 없으니 각오를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단독]日전문가 "아베, 위안부 해결의지 밝히면 결정적 전환점" - 2

(취재보조: 이와이 리나 통신원)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8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