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운영·교문위, 내일 전체회의…'교과서TF 충돌' 전망

송고시간2015-10-27 16:40

이병기 대통령비서실장·황우여 교육장관 등 출석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신영 기자 = 여야는 오는 28일 국회 운영위원회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를 각각 열어 청와대와 교육부 등 소관 정부기관의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하기로 27일 합의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예산안 심사에 집중한다는 방침인 데 비해 새정치연합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정부의 태스크포스(TF) 구성 의혹 등을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어서 '충돌'이 예상된다.

박주선 교문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내일 전체회의를 열기로 여야가 합의했다"면서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해 심의하고, 현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신성범 의원측은 "예산안을 심의한다는 전제하에 합의했다"고 밝혔고, 야당 간사인 새정치연합 김태년 의원은 "예산안 상정과 현안 질의가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체회의에는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출석할 예정이어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과 교육부 TF에 대한 여야간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교문위는 지난 19일 전체회의를 열어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상정, 심의할 예정이었으나 여야 의원들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둘러싸고 공방을 벌이다 파행된 바 있다.

이와 함께 운영위도 오는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와 국회 사무처,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한다.

회의에는 이병기 대통령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들이 출석할 예정이어서 역시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운영·교문위, 내일 전체회의…'교과서TF 충돌' 전망 - 2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