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경자 화백 유족 "정당한 예우 해달라…유골 장소 알고싶어"

"30일 서울시립미술관서 추모식"
기자회견하는 천경자 화백 유가족들
기자회견하는 천경자 화백 유가족들(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천경자 화백의 유가족들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천경자 화백의 유족이 27일 오후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30일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추모식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입장 전달하는 천경자 화백 차녀 김정희 씨
입장 전달하는 천경자 화백 차녀 김정희 씨(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천경자 화백의 차녀 김정희 씨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열린 천경자 화백 유가족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간담회에는 천 화백의 장녀인 이혜선 씨를 제외하고 장남 이남훈 씨, 차녀인 김정희 미국 몽고메리칼리지 미술과 교수와 사위인 문범강 조지타운대 미술과 교수, 막내인 故 김종우 씨의 아내 서재란 씨가 참석했다.

김정희 씨는 "저희는 어머니 별세 소식을 미국 시간으로 지난 18일 한국의 어느 은행으로부터 어머니 통장 계좌 해지 경위와 관련한 전화를 받고서야 알게 됐다"며 "언니(이혜선 씨)에게서 연락받은 바는 없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혜선 씨에게 가장 말하고 싶은 게 무엇이냐는 질문에 "어머니 유골을 어디에 모셨는지 알려달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씨는 추모식은 "시민들이 찾아와 애도할 수 있도록 우리 가족이 주최하고 서울시립미술관이 장소를 제공할 것"이라며 "어머니를 사랑했던 모든 분이 찾아와 고별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나서서 예우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질문받는 천경자 화백 장남 이남훈
질문받는 천경자 화백 장남 이남훈(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천경자 화백의 유가족인 장남 이남훈 씨가 27일 서울 중구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가 천 화백의 작품활동이 미미하다는 등의 이유로 은관문화훈장보다 높은 금관문화훈장을 즉각 추서하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 "가슴이 무너지는 비탄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 "미국의 법상 사망시 바로 신고해야 하고 사망진단서 위조라는 건 있을 수 없다"며 더이상 사망을 둘러싼 의혹이 제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7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