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산상봉> '눈물바다'로 변한 작별상봉장…"통일되면 꼭 만나"(종합)

북측 리미렬씨 남측 시어머니에 "울지 말라요, 우리 행복해요"'오대양호' 납북 정건목씨 모친 이복순씨도 기약없는 이별에 눈물종료 직전엔 오열로…떠나는 버스 유리문 두드리며 "다시 만나요"
<이산상봉> '아들, 건강해라'
<이산상봉> '아들, 건강해라'(금강산=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인 26일 오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을 마친 이복순(88) 할머니가 버스에서 북측에서 온 아들 정건목(64)씨와 인사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어머니, 어머니, 울지 말라요. 울지 말아요. 우리 행복해요. 울지 말라요."

26일 금강산호텔에서 2박3일 상봉행사의 마지막 일정인 작별상봉에 나선 북측 리미렬(70)씨는 남측의 시어머니 이금석(93)씨에게 이렇게 말했다.

상봉장에서 말없이 눈물만 줄줄 쏟아내는 이금석 할머니의 모습이 못내 안타까웠던 것이다.

6·25전쟁 통에 헤어진 이금석 할머니의 북측 아들 한송일(74)씨도 곁을 지킨 채 애통해했다.

'오대양호' 납북 어부인 아들 정건목(64)씨와 기약없는 이별을 앞둔 이복순(88)씨 역시 계속 눈물을 흘렸다. 대기 중이던 의료진이 걱정돼 다가가 상태를 살펴보기도 했다.

작별상봉장은 이렇듯 순식간에 눈물바다로 변했다. 만남의 징표를 남기기 위해 곳곳에서 선물을 주고받는 모습도 보였다.

<이산상봉> 남측 가족 배웅하는 북측 가족
<이산상봉> 남측 가족 배웅하는 북측 가족(금강산=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인 26일 오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이 끝난 뒤 북측 가족들이 버스에 탑승한 남측 가족들을 배웅하며 '우리는 하나'를 부르고 있다.

남측 배순옥(55)씨는 북측의 조카 배은희(32)씨에게 "고모가 선물 줄께. 우리는 많아"라며 금반지를 끼워주고 목걸이도 걸어주었다.

이때 지켜보던 순옥씨의 남측 오빠 상석(60)씨가 "만나게 해주세요. 서로 편지 주고받게 해주세요"라며 소리를 지르기 시작하자 북측의 보장성원(행사 지원 요원)이 모여들어 "그만하시라"며 만류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남측 이석주(98)씨는 기침을 하던 북측의 아들 리동욱(70)씨에게 검은색 코트를 벗어 입혀주었다. 두르고 있던 체크무늬 목도리도 함께 건넸다.

석주씨의 딸 이경숙(57)씨가 "오빠 옷 딱 맞는다. 소매만 조금 줄이면 되겠다"고 말하자 동욱씨는 "아버지, 잘 입겠수다"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남측 이선균(90)씨 가족은 북측 여동생 리영순(78)씨 등에게 손수건을 선물했고 손수건을 펼치자 검은색 펜으로 쓴 짧은 편지가 나타났다.

"우리 가족 역사 잘 지켜줘서 고맙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라. 다시 볼 날을 기약하며 석민. 이균. 선균. 10.26"

2시간에 불과한 상봉이 "작별상봉을 끝마치겠습니다"라는 북측의 안내방송과 함께 끝나자 울음은 결국 오열로 변했다.

<이산상봉> 마지막 인사 나누는 이산가족들
<이산상봉> 마지막 인사 나누는 이산가족들(금강산=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인 26일 오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이 끝난 뒤 북측 가족들이 버스에 탑승한 남측 가족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특히 북측 가족들을 남겨둔 채 버스에 오르는 남쪽 가족들은 쉽사리 발걸음을 옮기지 못했다.

북쪽의 오빠 배상만(65)씨와 상봉한 배순옥(55)씨는 보장성원이 "차에 올라타서 만납시다"라고 말하자 "이제 오빠 못 만지잖아. 이제 손도 못 만지잖아. 헤어지기 싫어"하며 목메어 울었다.

보장성원들이 두 사람을 떼어놓자 순옥씨는 "오빠 오빠 오빠 어디있어. 딱 한 번만 만지게 해주세요"라며 손을 빌며 애원하기도 했다.

순옥씨는 버스에 올라타서도 유리창 밖의 오빠를 바라보며 "오빠 이리와바. 울지 말고. 건강하고. 통일되면 꼭 만나. 오빠 사랑해. 난 오빠 손 놓고 싶지 않아. 우리 민족의 비극이야"라며 계속 울었다.

버스 밖의 오빠 상만씨도 "놓을 때 놓고 잡을 때 또 잡고. 그래야 통일이 되지. 이게 바로 민족의 고통이고 비극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상봉단의 남측 최고령자인 이석주(98) 할아버지를 태운 구급차가 출발하자 북측 가족 한 명은 창문에 붙은 채 울기도 했다.

석주 할아버지의 딸 이경숙(57) 씨도 북측 가족을 향해 손을 흔들며 울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