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훔치는데 희열 느껴"…4년간 의류 1천300점 훔쳐

대강당 바닥 가득 채운 훔친 의류·신발
대강당 바닥 가득 채운 훔친 의류·신발(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26일 상습절도 혐의로 경남 양산경찰서에 구속된 이모(43) 씨가 자신의 집에 상표도 떼지 않는 채 차곡차곡 종이 상자에 보관해 놨던 훔친 의류와 신발 등 경찰 압수품을 경찰이 살펴보고 있다. 2012년부터 최근까지 4년간 이 씨가 백화점 등에서 훔친 물품은 1천320점으로 넓은 경찰서 대강당 바닥을 채울 만큼 많다.

(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안 들키고 훔치는데 희열을 느껴서 계속 범행을 했습니다."

26일 상습 절도 혐의로 경남 양산경찰서에 구속된 이모(43·무직) 씨는 뒤늦게 고개를 떨어뜨렸다.

대강당 바닥 가득 채운 훔친 의류·신발
대강당 바닥 가득 채운 훔친 의류·신발

경찰은 지난 20일 이 씨를 주거지에서 검거하면서 깜짝 놀랐다.

혼자 사는 이 씨의 작은 아파트 방안 등 곳곳에서 발견한 종이상자에는 각종 등산복 등 의류 1천320점이 차곡차곡 정리돼 있었다.

시가로 따져 4천500만원 어치로 추정됐다.

이 옷은 이 씨가 2012년 1월부터 지난달 20일까지 경남, 부산 지역 백화점 등을 돌며 수백 회에 걸쳐 훔친 의류였다.

증거물로 옷을 압수한 경찰조차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이 씨는 훔친 의류를 한점도 내다팔지 않는 채 그냥 집에 보관해왔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거의 10일에 한 번꼴로 백화점 등에서 옷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 씨가 훔친 옷을 마치 전리품 쌓아놓듯 집에다 정리해 놓은 점으로 미뤄 도벽이 병적인 수준인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6 0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