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대선 사활건 '유권자 정보전쟁'…개인정보 유출 위험 고조

23개 대선캠프 사이트 가운데 6개만 사생활 보호 기준 충족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사이버 공간에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미국 여야 대선후보들 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예상치 못한 보안사고 우려 가능성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각 대선 캠프에서 무작위로 이메일을 보내 지지와 함께 온라인 선거자금 기부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세세한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데 따른 것이다.

미 대선 사활건 '유권자 정보전쟁'…개인정보 유출 위험 고조 - 2

실제 민주당 유력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비롯한 대다수 선거캠프에 선거자금을 기부하려면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는 물론이고 신용카드 정보를 모두 입력해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총기규제를 비롯한 핵심 이슈에 대한 자신의 견해도 밝혀야 한다.

민주, 공화 양당의 대선 주자들이 미 전역을 누비며 유권자와 직접 만나는 것과 동시에 온라인 선거 캠페인에도 사활을 거는 것은 당내 경선, 더 나아가 본선에서 승리하려면 잘 구축된 '유권자 데이터'와 우호적인 '사이버 표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대선 캠프에서 개인정보를 전방위로 수집·보관하면서도 이를 보호하는데 소홀히 하고 있다는 데 있다. 특히 캠프에서 수집한 개인 정보를 대선 주자가 보호할 법적 책임도 없는 상황이다.

온라인 개인정보보호 관련 단체 'OTA'(Online Trust Alliance)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공화, 민주 양당의 23개 대선 캠프 사이트 가운데 6개 사이트만 사생활 및 보안, 소비자보호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레이그 스피즐 OTA 사무국장은 25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 힐(The Hill)에 "각 캠프에서 온라인 선거자금을 기부받는 과정에서 신용카드 정보만 수집하는 것이 아니라 총기규제, 여성권리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도 파악한다"면서 "대선 주자들이야 당연히 그런 정보를 알고 싶어하겠지만, 만약 그런 정보가 고스란히 유출된다면 어떻게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5 2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