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포∼서울 '2층 버스' 첫 운행…"출퇴근 혼잡 해결될 것"(종합)

남양주∼잠실 노선도 본격 운행 예정
김포∼서울 '2층 버스' 첫 운행…"출퇴근 혼잡 해결될 것"(종합) - 2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경기도가 광역버스 입석 문제를 해결하고자 도입한 2층 버스가 22일 첫 운행했다.

이날 오전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대포리 차고지에서 출발한 8601번 2층 버스는 서울시청까지 승객을 태우고 달렸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새누리당 홍철호 국회의원(경기 김포), 문연호 김포시 부시장 등은 차고지에서 김포 한강신도시 풍경마을까지 10㎞가량을 탄 채 운행 상황과 불편사항 등을 살펴봤다.

남경필 도지사는 "김포를 비롯한 경기도 권역의 가장 큰 문제가 출퇴근 교통길"이라며 "2층 버스가 본격 운행되면 고질적인 광역버스 부족과 교통안전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자가 직접 버스를 타 10개 정류장을 거치는 동안 25여 명의 시민이 탑승했다.

첫 운행할 2층 버스를 기다리며 정류장에 줄지어 서 있는 시민들이 눈에 띄었다.

승객들은 자리에 앉자마자 좌석마다 마련된 USB 충전포트와 독서등을 직접 사용해 보거나 2층 버스의 전경을 찍는 등 분주했다. 역시 좌석마다 설치된 하차벨을 누르고 편리하게 하차하는 시민도 보였다.

승객들은 2층 버스 운행으로 혼잡한 출퇴근길 문제가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첫차를 타기 위해 서둘렀다는 박근자(60·여)씨는 "김포에서 서울역까지가 출퇴근할 때 차가 가장 많이 막히는 구간"이라며 "2층 버스가 많은 사람을 태워 교통 체증 해소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시청이 목적지라는 한 시민도 "일단 좌석 수가 많아서 1층 버스처럼 승객들이 콩나물시루처럼 서서 갈 일은 없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8601번 버스는 2층 버스가 추가로 들어올 때까지 4시간 간격으로 하루 4회 운행한다. 김포 차고지에서 매일 오전 10시, 오후 2·6·10시에 출발한다.

도는 총 9대를 주문해 현재 1대만 들여왔다. 나머지 8대가 도착하면 5대를 김포∼서울 노선에, 3대는 남양주 노선에 배치할 방침이다.

10월 30일부터 남양주 노선인 8002번(대성리∼잠실역), 8012번(내촌∼잠실역)과 김포 노선인 8600번(양촌∼서울시청)에 2층 버스가 각각 1대씩 투입돼 운행을 시작한다.

이어 11월 10일부턴 남양주 노선인 1000-2번(호평동∼잠실역)에 1대, 김포 노선인 8601번(대포리∼서울시청)에 3대를 투입하고 11월 말께 8601번 노선에 1대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도는 올해 안에 16대를 추가로 들여와 총 25대의 2층 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정부가 지난해 7월 광역버스 입석을 금지하자 출퇴근 문제를 해결하고자 탑승 인원이 많은 2층 버스를 광역 버스 노선에 도입하기로 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2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