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산상봉> "언제 다시 만나"…마지막 '작별상봉' 종료(종합)

<이산상봉> 이젠 안녕
<이산상봉> 이젠 안녕(금강산=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마지막날인 22일 오전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열린 작별상봉 행사를 마친 이산가족들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상현 기자 = "우리 다시 만나자. 통일은 꼭 됩니다."

"100세까지 사세요. 꼭 다시 만나요."

제20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여한 1차 상봉단이 일정 마지막 날인 22일 '작별상봉'을 끝으로 모든 상봉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남측 상봉단 389명은 오전 9시30분(북한 시간 오전 9시)부터 2시간 동안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북측 상봉단 141명과 일정 마지막 순서인 '작별상봉'을 진행했다.

이전 상봉 행사에서는 '작별상봉'이 1시간이었으나 이번에는 우리 측의 요청을 북한이 받아들여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비는 그쳤지만 흐린 날씨로 약간 쌀쌀한 가운데 시작된 작별 상봉에서 가족들은 짧은 만남 이후 예정된 긴 이별의 아픔에 서로의 손을 놓지 못하고 깊이 흐느끼기만 했다.

가족들은 기억을 오래 간직하려 사진이나 가계도를 함께 보면서 마지막 정을 나눴다.

북측 남철순(82) 할머니는 여동생 순옥(80) 할머니의 손을 꼭 잡으며 "우리 통일되면 가족들이 다 같이 큰 집에서 모여살자. 이런 불행이 어디 있니"라며 이별을 애달파했다.

남측 이춘란(80) 할머니도 언니 리란히(84) 할머니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며 "내가 열다섯에 언니랑 헤어져서 오늘 겨우 만났는데 헤어지면 언제 만나려고..."라고 슬퍼했다.

상봉단의 감정이 격해질 수 있는 마지막날 특성상 남측에서 동행한 의료진은 이전보다 더욱 집중해 고령 상봉자의 건강을 살피는 모습이었다.

염진례(83) 할머니는 건강 상태 악화로 2일차 상봉 행사에 불참했지만, 마지막날에는 오빠 진봉(84) 할아버지를 꼭 만나고자 진통제를 먹고 상봉장으로 나서기도 했다.

<이산상봉> 작별 상봉. 정전된 기자실
<이산상봉> 작별 상봉. 정전된 기자실(금강산=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마지막날인 22일 오전 작별상봉이 열린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기자실이 한국시간 10시 2분부터 약 3분간 정전됐다.

또 북측 도흥규(85) 할아버지 사촌인 남측 박종안(79) 할아버지가 가벼운 건강 문제로 의무실에 누워 치료를 받기도 했다.

난방장치 가동으로 전력 사용량이 몰리면서 10시께 이산가족면회소 1층 남측과 북측 의무실이 모두 일시 정전됐으나 상봉이 진행중인 대연회장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

이로써 60여년만의 감격적인 상봉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 남측 상봉단은 오후 1시30분 금강산을 떠나 육로를 통해 오후 5시20분 속초로 돌아올 예정이다.

지난 20일 오후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의 '단체상봉'으로 일정을 시작한 남측 상봉단은 이날까지 2박3일간 개별상봉, 단체상봉, 공동중식, 환영만찬, 작별상봉 등 6차례에 걸쳐 모두 12시간 동안 가족과 만났다.

한편 2차 상봉에 참여하는 남측 이산가족 상봉단 255명은 23일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 모여 북측 상봉 대상자 188명과의 감격스러운 만남을 준비한다.

2차 상봉은 24∼26일 1차와 같은 순서로 진행된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22 1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