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센인의 아픈 역사 남은 공간이 작은 미술관으로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국립소록도병원에 작은 미술관이 20일 문을 연다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19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예술위원회가 함께 추진하는 '작은미술관 조성 운영 사업'의 일환으로 미술관 이름은 '소록 작은미술관, 아트 론드리(Art Laundry)'다.

이 사업으로 국립소록도병원 내 옛 감금실과 세탁실은 예술가들의 작품들로 꾸며졌다.

198㎡(60평) 규모의 세탁실을 헐지 않고 최대한 보존해 공간을 개선하고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세탁기를 그대로 둔 채 작가들의 작품들이 설치된다.

한센인의 아픈 역사 남은 공간이 작은 미술관으로 - 2

이명호(사진), 안경수(회화), 기타가와 타카요시(설치), 정동구(미디어) 등이 작품을 선보인다.

소록도를 주제로 한 작품만이 아니라 자연, 생태 환경을 소재로 한 작품도 포함된다.

1차 전시는 20일부터 11월16일까지, 2차 전시는 11월20일부터 12월20일까지다.

병원 직원, 평균 연령대가 76세 이상인 주민 등을 대상으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미술관 기획에 참여한 착착스튜디오 김대균 소장은 "소록도는 과거의 기억, 애환의 공간이 아닌 이젠 연간 30만여 명이 방문하는 섬"이라며 "사회로부터 떨어져 있던 소록도 주민을 위해 예술로 치유 받을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이 조성된다는 점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19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