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육사 총동창회 국회서 회견…"역사 국정교과서 지지"

"2003년 신입생도 主敵 설문조사 '미국 34%>북한 33%'"김무성 "역사교과서는 좌우이념 문제 아냐"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육군 사관학교 총동창회는 19일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과 관련, "올바른 국가관과 역사의식이 국가안보의 초석이라는 체험적 확신을 바탕으로, 한국사 국정교과서 편찬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충배 회장(예비역 중장)을 비롯한 회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의 권위와 국민적 공감대가 시너지 효과로 연결돼 올바른 역사교과서가 재탄생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들은 또 "한국사 교과서는 이념적 성향, 정치적 이해관계를 초월해 사실에 기초해 균형감 있게 집필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이 격동을 극복하며 발전해온 자랑스러운 역사는 일부 역사학자들의 전유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특히 육사 교장 재임 시절인 지난 2003년 신입생도를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우리의 주적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미국'이라고 밝힌 생도가 전체의 34%로, '북한'이라는 응답자(33%)보다 많았다고 소개한 뒤 "이런 충격적 답변의 원인이 중·고교에서 선생님으로부터 (그렇게) 배웠기 때문이라는 것에 더욱 충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고교에서 편향·왜곡된 검정교과서로 오도된 역사교육을 받은 젊은이들이 군에 입대해 대한민국을 지키려면 '역사적 진실의 백신'이 필요하다"면서 "역사교과서를 둘러싼 이념갈등과 국론분열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 등은 회견을 마친 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역사교과서 문제는 좌우 이념의 문제가 결코 아니다"며 "합리적, 중립적 집필진이 균형잡힌 시각의 교과서를 만들어야 미래세대에 올바른 역사관과 애국심을 심어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육사동창회측은 내년 '북한군 도끼만행 사건' 40주년을 맞아 희생자 미망인 초청 등을 통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건의했으며, 김 대표는 "전적으로 공감하고, 내년에 행사에 신경쓰겠다"고 약속했다.

육사 총동창회 국회서 회견…"역사 국정교과서 지지" - 2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19 15: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