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거구 축소설에 충북 '발끈'…이시종 지사 "충북 홀대 안돼"

송고시간2015-10-13 15:18

정치권에 '선거구 축소 반대 건의문' 발송…"남부 3군도 존속돼야"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 국회의원 선거구를 4개에서 3개로 줄이고 충북 남부 3군(보은·옥천·영동) 선거구를 통폐합하는 방안이 거론되자 충북 각계에서 발끈하고 나섰다.

도의회가 12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에 의석 축소 반대 건의안을 발송한 데 이어 이시종 지사도 13일 선거구 현행 유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해 "청주시민과 보은·옥천·영동군민은 물론 충북도민 모두가 '충북 홀대'에 실망하고 있다"고 충북의 선거구 축소 방안이 거론되는데 대해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 지사는 "헌정 사상 최초로 자율 통합을 이룬 청주시는 지방분권 및 지방행정체제 개편 특별법의 불이익 배제 원칙에 따라 선거구가 현행대로 유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청주시와 청원군이 통합되지 않았다면 청주 3곳, 청원 1곳의 선거구가 그대로 유지됐을 텐데 자율적인 행정구역 통합이 어처구니없게 불이익을 봐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

이 지사는 "선거구 획정은 시·도 인구 비례에 따라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9대 총선 때보다 인구가 감소한 서울의 의석은 늘고, 그 반대로 인구가 증가한 충북의 의석이 감소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게 이 지사의 주장이다.

충북의 인구는 19대 총선 때 156만895명에서 지난 8월 31일 기준 158만1천792명으로 2만897명 증가했다.

이 지사는 "국회의원 선거구는 인구 기준에 따라 시·도별 총수를 결정한 뒤 시·군·구 행정구역을 기초로 선거구를 획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충북 남부 3군 선거구 역시 인구와 면적, 농어촌 대표성 등을 고려해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런 내용을 담은 건의문을 국회 정개특위와 선거구획정위원회, 정당, 국회의장 등에 발송했다.

그는 기자회견 후 "고도의 수학문제라면 전문가 위원회 등에 맡길 수 있겠지만 선거구 획정은 정치적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거구 축소설에 충북 '발끈'…이시종 지사 "충북 홀대 안돼" - 2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2054300064

title : 영동 오르막 도로에서 80대 노인 2명 차에 깔려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