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년째 추진 창원관광타워…현실성·사업성 있나

세계 최고 655m '창원관광타워' 조감도 <<연합뉴스 DB>>
세계 최고 655m '창원관광타워' 조감도 <<연합뉴스 DB>>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만에 세계에서 가장 높은 관광타워를 세우는 계획이 3년째 진행중이다.

창원관광타워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12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컨설팅 비즈니스 그룹(CEG)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추진위 측은 CEG그룹이 창원관광타워 사업에 주주자격으로 참여해 5억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진위는 창원시가 마산만을 매립해 조성중인 마산해양신도시 부동산을 사들여 세계에서 가장 높은 655m 규모의 관광타워, 케이블카, 콘도미니엄, 수족관, 극장 등을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중이다.

사업비로만 미화 19억 달러, 우리돈 2조원이 넘는 대형사업이다.

수도권을 제외하면 전국적으로도 이 정도 규모 사업은 드물다.

때문에 부산 해운대나, 인천 송도 등 이미 국제적으로 이름이 알려졌거나 관광 인프라를 갖춘 도시가 아닌 곳에서 사업비 2조원을 조달할 수 있을지를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진다.

추진위는 창원시에서 활동하는 인사들을 중심으로 2013년 5월 7일 창립총회를 열었다.

사업부지를 아직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투자자 모집을 3년째 계속하고 있다.

추진위는 현재까지 1조5천억원의 투자의향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한 관광분야 전문가는 이 사업의 현실성을 낮게 평가했다.

그는 "창원시 도시규모와 107만 인구에 비해 너무 거대한 투자여서 수익성 보장이 불투명하고 인공 시설물을 만든다고 외국에서 관광객이 밀려들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의향서는 얼마든지 교환할 수 있지만 실제 현찰을 내놓을지 의문이다"고 꼬집었다.

창원시 역시 이같은 이유 등으로 마산해양신도시 부지 매각을 꺼리는 등 추진위와 선을 긋고 있다.

이에 대해 탁길용 추진위 사무처장은 "사업성, 현실성에 대한 세간의 걱정은 잘 안다"며 "창원시에서 비행기로 3시간 거리에 20억명이 산다. 어떻게 꾸며놓느냐에 따라 사업성은 충분히 보장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주회사를 세운 뒤 그 계열회사들이 관광타워, 케이블카, 콘도미니엄 등을 개별적으로 추진하는 계획을 짰다"며 "전체 사업비가 2조원 들지만 그렇게 되면 계열회사들이 각각 자기 사업비만 부담하면 된다"고 밝혔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1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