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열병식서 탄두개량 KN-08 미사일 공개…"핵탄두 탑재" 주장(종합)

송고시간2015-10-10 18:50

신형 300㎜ 방사포 실물 첫 등장…잠수함미사일 공개 안해

[현장영상] 북 최대규모 열병식…방사포ㆍ미사일 등 공개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이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탄두 형태가 개량된 KN-08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KN-08은 지난 2012년 4월 15일 김일성 100회 생일 기념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됐을 때는 탄두 형태가 뾰족했으나 이번에는 둥근 형태로 개량한 것으로 보인다고 군과 정보 당국은 분석했다.

탄두개량 KN-08
탄두개량 KN-08

북한이 탄두가 개량된 KN-08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의 한 관계자는 "사거리 1만2천여㎞로 추정되는 KN-08의 탄두 형태가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탄두에 고성능 폭약을 더 채웠는지, 아니면 핵탄두 소형화를 염두에 둔 것인지는 정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열병식을 실황 중계하면서 "다종화되고 소형화된 핵탄두들을 탑재한 위력한 전략로케트(로켓)들이 초정밀 초강도 타격으로 우리를 해치려는 적의 아성을 불바다로 만들어 버릴 멸적의 보복의지를 안고 연이어 나간다"고 주장했다.

300mm 신형 방사포
300mm 신형 방사포

KN-08은 아직 한 번도 시험 발사된 적이 없어서 실전 배치 여부도 불확실한 장거리 미사일이다. 지름 2m, 길이 18m인 이 미사일은 16개의 바퀴가 달린 중국제 대형 탑재차량에 장착된 이동식 발사대(TEL)에 의해 발사된다.

또 북한은 최근 개발해 수차례 시험 발사했던 300㎜ 신형 방사포(KN-9)의 실물을 처음 공개했다.

사거리 200여㎞인 300㎜ 신형 방사포는 2013년 5월 동해상으로 6발이 시험 발사되면서 식별된 무기로, 대전 계룡대까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무인타격기
무인타격기

시험 발사 당시에는 4개의 발사관이 식별됐으나 이날은 8개의 발사관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300㎜ 방사포가 실전 배치 단계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5월 사출 시험에 성공해 이번에 공개 여부가 관심을 끌었던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의 실물은 공개하지 않았다.

SLBM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개발이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北, 열병식서 탄두개량 KN-08 미사일 공개…"핵탄두 탑재" 주장(종합) - 5

지난 5월 초 신포급(2천t급) 잠수함에서 사출 시험에 성공한 SLBM은 탄두에 모의탄을 장착해 150여m를 비행한 것으로 관측된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이르면 2~3년 내로 신포급 잠수함에 SLBM을 전력화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 '핵배낭' 마크를 한 보병부대를 또 등장시켰다. 2013년 열병식 때도 방사능 표식을 한 배낭을 멘 특수부대가 차량에 탑승한 채로 나온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 열병식에 등장한 무기는 처음 선보인 300㎜ 신형 방사포와 탄두가 개량된 KN-08 장거리 미사일을 제외하고는 예년 수준을 넘지 않았다"며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등 신형 위협 무기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중국 등 대외 관계를 상당히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병식에서는 스커드(300~500㎞)와 노동(1천200㎞), 무수단(사거리 3천㎞) 미사일이 예년처럼 등장했다.

122㎜, 240㎜ 방사포와 170㎜ 자주포, 휴대용 대공미사일과 대전차 미사일을 각각 장착한 장갑차와 전차, 무인타격기, 실크웜 지대함 미사일, SA-3·5 지대공미사일 등도 행진했다.

수송기와 AN-2기가 노동당 마크와 당창건 70주년을 뜻하는 '70'이란 숫자를 그리며 축하 비행을 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