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벨문학상 전쟁·재난의 증언 다큐소설로 쓴 알렉시예비치(종합)

벨라루스 출신 여성작가…기자경력 살려 새로운 문학장르사람들의 인터뷰를 글로 옮긴 '목소리 소설' 개척알렉시예비치 수상 직후 "복잡한 기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올해 노벨문학상의 영예는 벨라루스의 기자 출신 여성 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67)에게 돌아갔다.

8일(현지시간) 스웨덴 한림원은 "우리 시대의 고통과 용기를 보여주는 기념비적인 다음(多音)의 작품을 써왔다"며 알렉시예비치를 수상자로 발표했다.

사라 다니우스 한림원 신임 사무총장은 "알렉시예비치는 저널리즘의 형식을 초월해 새로운 문학 장르를 개척했다"며 "그것이 진정한 성취"라고 평가했다.

노벨문학상 전쟁·재난의 증언 다큐소설로 쓴 알렉시예비치(종합) - 2

알렉시예비치는 1948년 5월 우크라이나 서부 스타니슬라브(현 이바노-프란코프스크)에서 벨라루스인 아버지와 우크라이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벨라루스국립대 언론학과를 졸업한 후 여러 신문사와 잡지 기자로 일하며 2차 세계대전, 소련-아프가니스탄 전쟁, 소련 붕괴 체르노빌 사고 등 극적인 사건을 겪은 사람들과의 인터뷰를 글로 옮겨 '목소리 소설'(Novels of Voices)로 풀어냈다.

1985년 전쟁을 겪은 여자들의 독백으로 이뤄진 책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를 출간하며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이 책은 소련의 군인들을 영웅적으로 그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집필을 마치고도 출간이 2년 늦춰졌지만, 첫 출간 이후 대중과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여러 쇄를 반복해 출간됐다.

논픽션과 픽션의 경계가 모호한 이 책의 장르를 두고 작가는 '소설-코러스'라고 명명했다.

이어 2차 세계대전의 실상을 아이들의 시선으로 그린 '마지막 증인들', 소련-아프간 전쟁의 폭력적인 실상을 다룬 '아연 소년들'(1989), 사회주의 몰락 이후 자살을 시도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죽음에 매료되다'(1993) 등을 출간했다.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의 후유증을 다룬 다큐멘터리 산문 '체르노빌의 목소리'는 우리나라에도 번역 출간되는 등 모두 19개국에 작품이 출간됐다.

전미 비평가협회상, 국제 헤르더상,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평화상 등을 수상했으며 희곡 3편과 다큐멘터리 시나리오 21편도 집필했다.

노벨문학상 전쟁·재난의 증언 다큐소설로 쓴 알렉시예비치(종합) - 3

다림질을 하다가 수상소식을 들었다는 작가는 발표 직후 스웨덴 SVT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복잡한 기분"이라고 전했다.

그녀는 "(노벨문학상 수상한 러시아 작가인) 부닌, 파스테르나크 등 위대한 이름들이 떠오른다"며 "환상적인 기분인 동시에 살짝 불안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알렉시예비치는 노벨문학상의 14번째 여성 수상자다. 2013년 수상자인 캐나다 소설가 앨리스 먼로에 이어 2년 만에 나온 여성 수상자로, 이들에 앞서 2009년 독일 소설가 헤르타 뮐러, 2004년 오스트리아 소설가 엘프리데 옐리네크 등의 여성 작가들이 수상했다.

러시아어로 작품활동을 한 작가 중에는 6번째 수상자다.

노벨상 상금은 800만 크로나(한화 약 11억2천만원)이며, 시상식은 창시자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노벨문학상 전쟁·재난의 증언 다큐소설로 쓴 알렉시예비치(종합) - 4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08 2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