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영업이익 7조3천억원 '깜짝실적'(종합2보)

전년 동기대비 79.8% 급증…4분기 연속 반등 '완연한 회복세'시장 기대치 7천억원 이상 상회…매출액도 50조 돌파반도체·소형 OLED 호조…환율 효과도 작용한듯4분기엔 스마트폰 경쟁 치열…"낙관할 수만은 없다"
삼성전자 영업이익 7조3천억원 '깜짝실적'
삼성전자 영업이익 7조3천억원 '깜짝실적'(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삼성전자가 영업이익 7조3천억원 '깜짝실적'을 발표한 7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에서 관계자들이 출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박대한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시장 기대치를 훌쩍 뛰어넘는 실적을 올렸다. 4분기 연속 반등하면서 본격적인 실적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삼성전자는 7일 올해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7조3천억원의 영업이익(잠정실적)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확정실적은 이달 말 공시된다.

이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6조9천억원)보다 5.80% 증가한 실적이다.

실적하강 국면에서 저점을 찍었던 지난해 3분기(4조600억원)보다는 79.80%나 급증했다.

기자 질문에 답하는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
기자 질문에 답하는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삼성전자가 영업이익 7조3천억원 '깜짝실적'을 발표한 7일 사장단 회의를 마친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이 서울 서초구 사옥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로써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지난해 4분기부터 4분기 연속 반등하며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에 대해 '어닝 서프라이즈'라는 반응이 나온다. 어닝 서프라이즈(깜짝실적)는 증권업계의 평균 전망치를 상당한 폭으로 초과하는 실적이 나왔을 때 쓰는 용어다.

이번 3분기 영업이익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22개 증권사의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6조5천865억원)보다 7천억원 이상 상회했다. 특히 22개 증권사에서 나온 전망치 중 최고값(7조930억원)보다도 2천억원 이상 많은 실적이다.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3분기 4조600억원으로 약 3년 만에 처음 5조원 아래로 떨어졌다가 작년 4분기 5조원대로 회복했고 올해 1분기 5조원 후반대, 2분기 6조원 후반대로 올라서 'V자형 반등' 흐름을 이어왔다.

이번 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8조4천900억원) 이후 7분기 만에 가장 높은 실적이다.

올해 3분기 삼성전자의 매출액은 51조원으로 전분기(48조5천400억원)보다 5.07%, 지난해 3분기(47조4천500억원)보다 7.48% 각각 증가했다.

매출액이 50조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해 4분기(52조7천300억원) 이후 3분기 만이다.

올해 3분기까지 매출액 누계는 153조4천800억원으로 연간 매출액 200조원 돌파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분기 영업이익률은 14.31%로 한창 실적이 좋았을 때의 15%대에 육박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반도체와 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의 실적이 좋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시장에서 중저가 스마트폰에 소형 OLED 패널을 탑재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소형 OLED 부문 글로벌 1위인 삼성의 실적이 상당히 호전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는 D램 가격 약세에도 나노[187790] 미세공정의 압도적인 기술력 우위에다 시스템LSI 사업부의 실적 반등으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낸 것으로 관측된다.

TV와 생활가전도 경기 침체 국면에서 비교적 견조한 실적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영업이익 7조3천억원 '깜짝실적'(종합2보) - 4

환율도 실적 반등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와 부품 대금을 대부분 달러 베이스로 결재하기 때문에 달러화 강세에 따른 환율 효과를 누린 것으로 보인다.

사업부문별 실적은 이달 말 확정실적 공시 때 발표된다. 시장에서는 반도체 부문이 3조원 중·후반대, 스마트폰을 맡는 IM(IT모바일) 부문이 2조원 중반대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관측한다.

소비자가전(CE)과 디스플레이(DP) 부문도 2분기보다 훨씬 좋은 성적을 낸 것으로 보인다. 2분기의 CE 부문 영업이익은 2천100억원, DP 부문은 5천400억원이었다.

에프앤가이드는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을 6조5천918억원으로 점쳤으나 현 추세로 볼 때 이보다 훨씬 좋은 실적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4분기에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신제품들을 대거 쏟아내 경쟁이 한층 치열해진데다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져 실적을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인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07 0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