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회성 교수, 기후변화 정부간협의체 신임 의장 선출(종합)

한국인 최초 IPCC 의장으로 선출된 이회성 교수(기상청 제공)
한국인 최초 IPCC 의장으로 선출된 이회성 교수(기상청 제공)

한국의 기후변화 대응노력·역량 인정 '쾌거'

(뉴욕·서울=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임주영 기자 = 국제 사회가 기후변화 문제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설립한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차기 의장으로 이회성(69) 고려대 교수가 선출됐다.

7일 정부에 따르면 이 교수는 이날 새벽(한국 시각)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에서 열린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의장 선거에서 제6대 의장으로 뽑혔다.

경제와 기후변화 전문가인 이 교수는 라젠드라 파샤우리 현 의장을 승계해 앞으로 IPCC를 이끌게 된다.

IPCC는 새 의장을 뽑는 총회 후 투표 결과를 밝혔다. 투표는 1, 2차로 진행됐다.

한국을 포함해 미국, 벨기에, 스위스, 오스트리아, 시에라리온 등 6개국 후보가 출마했다.

1차에서 한국(45표), 벨기에(32표), 스위스(30표), 미국(19표) 등이 상위권을 기록했고, 2차 결선 투표에서 한국 후보가 78표를 기록해 56표를 얻은 벨기에 후보를 제쳤다.

이로써 전 세계의 기후변화 정보 제공과 대응 전략 수립에서 권위를 인정받는 국제기구 수장에 한국인이 처음 진출하게 됐다.

그동안 정부는 기상청·환경부·외교부 등 관계부처로 추진단을 구성하고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민간 자문위원회를 꾸려 지원해왔다.

이 교수 본인도 20년 이상 IPCC의 실무그룹 공동의장, 부의장 등으로 일하면서 역량을 발휘해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고 정부는 전했다.

경기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이 교수는 미 럿거스대 경제학 박사로, 2012년부터 고려대 에너지환경정책기술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 초대 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이회창 전 한나라당 대표의 친동생이다.

IPCC는 1998년 세계기상기구(WMO)와 유엔환경계획(UNEP)이 기후변화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공동 설립한 국제기구다. 195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의장단과 사무국, 집행위원회로 구성되며, 집행위에는 3개의 실무그룹과 1개의 태스크포스가 있다.

의장단은 의장 1명을 포함한 34명으로 구성된다. 의장 임기는 대략 5년 안팎이다.

IPCC가 펴내는 평가보고서는 기후변화의 과학적 근거와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는 등 세계적인 권위를 갖고 있다.

지난해 발간된 제5차 보고서는 각국 정부의 신기후체제(Post-2020) 협상 자료로 쓰였다. 1·2차 보고서는 각각 유엔 기후변화협약 체결과 교토의정서 채택에 활용됐다.

IPCC는 2007년 존 번 미국 델라웨어대 교수 등 분과위원회 전문가들이 지구온난화의 위험성을 경고한 공로를 인정받아 앨 고어 미국 전 부통령과 함께 그 해 노벨상을 공동 수상했다.

정부는 "이 교수의 의장 진출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한국의 노력이 국제적으로 높이 평가받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신기후체제에서 한국의 영향력을 강화하고 국내 기후변화 정책 추진에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quintet@yna.co.kr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0/07 0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