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전역에 밤새 단비…"해갈에 도움"

송고시간2015-10-01 06:56

단비에 논두렁 정비 <<연합뉴스 DB>>
단비에 논두렁 정비 <<연합뉴스 DB>>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가을 가뭄으로 물 부족에 시달리던 전북에 밤새 단비가 내렸다.

1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오전 6시 현재 강수량은 고창 35.8㎜, 정읍 25.4㎜, 임실 23.0㎜, 김제 21.5㎜, 부안 20.5㎜, 장수·무주 20.0㎜, 전주 19.9㎜ 등을 기록했다.

비는 이날 오후까지 30∼80㎜가 더 내린 뒤 서해안 지역부터 그치겠다.

지리산 등 산간지역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지청은 예상했다.

이번 비는 그간 물 부족에 시달렸던 전북의 해갈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북의 올해 강수량은 613.3㎜(9월 30일 기준)로 평년(1천124㎜)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쳤다.

도내 2천248개 저수지의 저수율 역시 25.8%로 평년보다 47.4%p 낮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비교적 많은 양의 비가 내려 전북지역 해갈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리산 등 산간지역에는 집중호우가 쏟아질 수 있으니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