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세계 청년들의 ICT 아이디어 장 선다

내달 1∼4일 대구서 '글로벌 이노베이터 페스타 2015' 개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와 대구시는 다음 달 1∼4일 대구 엑스코에서 '글로벌 이노베이터 페스타 2015'(GIF 2015)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창의적인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아이디어를 가진 국내외 청년들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교류하면서 창업·고용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행사다.

행사는 '컴 아웃 & 플레이'(Come Out & Play)란 슬로건 아래 3가지 주제의 아이디어 경진대회와 글로벌 ICT 전문가들의 강연, 전시, 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려진다.

간판 프로그램인 경진대회는 아이디어 기반의 혁신적 프로그램과 솔루션 도출을 겨루는 '해커톤', 창업·신기술 등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경연인 '아이디어톤', 제품·서비스 발표 등 피칭(투자 설명회) 토너먼트인 '오디션' 등 3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분야별로 수상팀을 가려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 대구광역시장상, 한국정보화진흥원장상 등과 함께 총 2억원의 상금을 줄 예정이다.

또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조스의 멘토로 알려진 에드워드 로고프 뉴욕시립대 교수는 '혁신적 기업가의 DNA'란 주제로 미국의 성공적인 창업 사례와 기업의 핵심 성공 요인 등에 대해 기조강연을 하는 등 ICT 분야 전문가들의 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대기업들이 주최하는 체험 행사와 대회도 마련된다.

SK텔레콤[017670]은 우주 정거장을 모티브로 꾸민 ICT 트렌드 체험장 '티움 모바일'을 운영하고 삼성은 웨어러블 해커톤 대회를 주관한다.

MBC의 가상현실(VR) 체험관 및 채용설명회와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창업설명회 등도 열린다.

최근 각광 받는 무인 비행체 드론의 체험존과 시연, 가상현실 헬스케어 체험존, ICT 포토존 등의 체험 행사와 정보보호 제품 전시회 및 세미나, 통신융합 표준기술 세미나 등도 마련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GIF 2015는 ICT 분야 국내외 청년 창업가와 대기업, 성공한 스타트업의 멘토 등이 참가하는 글로벌 ICT 축제"라며 "이번 행사가 인재 발굴과 인재 육성 플랫폼 창출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30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